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2.07.11 11:59

고무신

조회 수 830 추천 수 0 댓글 5

몇 년 전, 전 여름방학 때 외갓집에 간 적이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간 적은 몇 번 있었지만, 혼자 가는 건 그 때가 처음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댁은, 마을 읍내에서도 거리가 먼....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인 곳이었습니다.

다행히 외삼촌께서 마을 읍내에서 사셨기때문에 생활하시는데 큰 어려움은 없으셨던 것 같습니다.



전 외할머니 댁에 가서 외할머니를 뵙고 일도 좀 거들어드리다 저녁이되어 외삼촌댁으로 건너가야했습니다.

외할머니 댁은, 외할머니 혼자사셔서 잠을 잘 공간도 넉넉하지 않았거든요.



외할머니 댁에서 외삼촌댁까지, 즉 읍내까지는 걸어서 한 한시간정도? 걸리는데

고개를 하나 넘어야하고, 가로등이라던가 불빛도 전혀 없어서 어두컴컴하 논두렁길을 지나가야했습니다.



다행히도 가는 길에 동네 아이들을 만나 놀기도하고, 심심하진 않았습니다.

뭐 읍내까지 같이 갔다면 더 좋았겠지만, 아이들은 다른 곳으로 가야한다고해서 헤어지고 다시 혼자 걷기시작했습니다.



논두렁길을 지나, 마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나무를 지날 때 였습니다.

뭔가 어깨를 툭- 하고 치는겁니다.



돌아보니 검정색 고무신이 하나 떨어져있었습니다.

멀리서 아이들의 깔깔거리는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이 혼자가는 절 놀리기위해 장난친 것 같아서

‘아씨, 꼬꼬마새끼들 내일 보면 갚아줘야겠다’고 생각하며 고무신을 살짝 툭 차버리고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이윽고 외삼촌댁에 도착한 저는, 칠흑처럼 어두운길을 긴장해서 넘어 온 탓인지, 피곤해서 눕자마자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날 오전.

다시 외할머니 댁에 가기위해 어젯밤 걸어왔던 그 길을 다시 돌아가던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논두렁길 쯤 웬 마을사람들이 모두나와 웅성거리고 있는겁니다.

무슨 일인가 싶어 서둘러 가봤는데, 그 광경을 보자마자 너무 놀라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논두렁길 앞 큰 나무에 소복을 입은 어떤 여자가 목을 매고 자살한 것입니다.



흰자만 보이는 눈도 가히 충격적이었지만....... 

더 충격적인건, 그 여자의 발에 신겨진 고무신이 한짝이었다는거였습니다.........



서둘러 주변을 돌아보니 어젯밤 봤던 그 고무신이 있었습니다.

제가 짜증스럽게 발로 찼던 그 고무신이요.



네, 아마도.... 아.. 제가 지나가던 큰 나무에 매달린 시체에서 떨어진 고무신이겠죠.

어쩌면 저에게 자신이 거기있다고 알리고싶었던 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 후로는 외할머니 댁 마을에 가게되면 괜시리 위를 쳐다보게됩니다.

혹시 또 누군가 있을 것 같아서요.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단편 고무신 5 상어 2012.07.11 830 0
729 단편 꼬마 저승사자! 3 최강수봉 2012.07.11 1020 0
728 단편 꿈에서 찾아온 오빠들! 1 최강수봉 2012.07.11 1001 0
727 단편 빌라에서 생긴 일! 2 최강수봉 2012.07.11 772 0
726 단편 화장실 그녀! 3 최강수봉 2012.07.11 1111 0
725 단편 무당과 싸운 엄마! 4 최강수봉 2012.07.11 1167 0
724 단편 세탁기의 비밀! 3 최강수봉 2012.07.11 1041 0
723 단편 딱! 2 최강수봉 2012.07.11 680 0
722 단편 셀카의 비밀 7 최강수봉 2012.07.11 986 0
721 단편 13계단의 201호 3 최강수봉 2012.07.11 817 0
720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탈의실2 10 file 리윤 2012.07.10 3769 3
719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탈의실1 1 리윤 2012.07.10 2016 1
718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가족2 2 file 리윤 2012.07.10 2792 4
717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가족1 1 file 리윤 2012.07.10 1540 1
716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7살이 되면2 4 file 리윤 2012.07.10 2031 1
715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7살이 되면1 file 리윤 2012.07.10 1980 1
714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스위트메모리2 1 file 리윤 2012.07.10 1976 2
713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스위트메모리1 file 리윤 2012.07.10 1618 1
712 사진 [기묘한 이야기]길 찾기 3 file 리윤 2012.07.10 1777 2
711 사진 [기묘한 이야기]철도 건널목 3 file 리윤 2012.07.10 1560 2
710 사진 [기묘한 이야기]호기심 편 2 file 리윤 2012.07.10 1340 0
709 사진 [기묘한 이야기]전화기 너머 file 리윤 2012.07.10 1347 0
708 단편 [번역괴담][2ch괴담]숲의 나쁜 요정 리윤 2012.07.10 1466 0
707 사진 이토준지 - 인형의 집 5 file 상어 2012.07.10 13232 1
706 사진 이토준지 - 최면술 file 상어 2012.07.10 8951 0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