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6.11.27 11:37

등반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1

길을 오르기 시작한 지 1시간 15분 뒤에야, 나는 정상에 다다를 수 있었다.

 

땀이 방울져 흘렀고 얼굴은 눈물로 범벅이 되었다.

팔꿈치는 너덜너덜해져서, 흐른 피로 팔뚝이 얼룩졌다.

제대로 움직이는 다리 없이 87계단을 오르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었다.

그래. 정확히 87계단을 지나왔다. 하나 하나를 눈에 새기며, 이 짓을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음을 상기했다.

척추골이 셋 탈골되어 신경이 절단된 상태로, 부러진 양 다리와 뭉개진 발목을 움직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다리에서 통증이 느껴지지는 않았다. 이미 마비가 와서 감각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드디어 육교의 위에 올라왔다.

누군가 거리를 기어다니는 나를 봤을 수도 있겠지만, 아무도 오지 않았다. 이른 아침이기도 하고.

몇 분 더 아스팔트 위로 몸을 끌다가 숨을 고르려고 잠시 멈췄다.

육교 바깥쪽을 바라보았다. 끔찍한 몸상태에도 불구하고, 정말 아름다운 아침임을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움직일 수 있을 만큼 휴식을 취한 뒤, 팔을 이용해서 몸을 끌어올렸다.

처음에 기어오기 시작했던 도로 바닥을 볼 수 있었다.

다시금 몸을 던지면서, 이번에는 머리부터 떨어질 것을 다짐했다.

 

 

 

 

출처 : http://redd.it/w3rjc/

번역 : http://neapolitan.tistory.com/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731 단편 수호자들 달달써니 2016.11.27 119 0
1730 단편 독심술 달달써니 2016.11.27 46 0
1729 단편 필립 선장 달달써니 2016.11.27 33 0
» 단편 등반 1 달달써니 2016.11.27 29 0
1727 단편 정신분열증 4 달달써니 2016.11.27 75 0
1726 단편 딸[daughter] 달달써니 2016.11.27 41 0
1725 단편 좋은 아침 2 달달써니 2016.11.27 20 0
1724 단편 배고파 너무 배고파 달달써니 2016.11.27 32 0
1723 단편 사슴 2 달달써니 2016.11.27 18 0
1722 단편 손금 달달써니 2016.11.27 20 0
1721 단편 자각몽 달달써니 2016.11.27 21 0
1720 단편 수술 2 달달써니 2016.11.27 20 0
1719 단편 할머니 2 달달써니 2016.11.27 25 0
1718 단편 여기선 휴식을 취할 수 없습니다 달달써니 2016.11.27 25 0
1717 단편 죽을 시간 달달써니 2016.11.27 21 0
1716 단편 그 곳에 있는 것들 1 달달써니 2016.11.27 13 0
1715 단편 메두사 증후군 달달써니 2016.11.27 35 0
1714 단편 팔머에게 주어진 친절한 저주 달달써니 2016.11.27 19 0
1713 단편 독방 1 달달써니 2016.11.27 14 0
1712 단편 책갈피 달달써니 2016.11.27 14 0
1711 단편 바닥 없는 구덩이 달달써니 2016.11.27 19 0
1710 단편 지하실 문 1 달달써니 2016.11.27 15 0
1709 단편 완벽한 가족 달달써니 2016.11.27 15 0
1708 단편 숲 속 깊은 곳의 조용한 오두막 1 달달써니 2016.11.27 20 0
1707 단편 선택 1 달달써니 2016.11.27 10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