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6.11.27 11:29

좋은 아침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2

그이가 계단을 내려왔을 때, 나는 아침 식사를 위해 식탁을 정리하는 중이었다.

 

나는 미소를 지으며 입맞춤을 했고, 그는 자리에 앉았다.

 

좋아, 행복해 보이네.

 

나는 오렌지 주스와 크로와상을 식탁으로 날랐다.

그이는 크로와상을 집고 맛있는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잘 넘어간 것처럼 보여서, 나는 살짝 긴장이 실린 웃음으로 회답했다. 

 

제발, 문제 없이 지나가자.

 

살짝 떨리는 손으로 토스트를 내려놓고 식탁을 떠났다.

그리곤 찬장을 열어 커피 통을 꺼냈다.

 

비었잖아.

 

나는 충격받은 채 빈 커피 통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필사적으로 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했다.

그는 그것을 눈치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나는 망설이며 대답했다.

 

"커피가… 커피가 없어."

 

그는 자신의 접시를 내려다보았다.

잠깐의 생각 뒤, 그는 어떤 표현도, 감정도 없이 자리에서 일어섰다.

나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흐느끼며 그의 움직임을 지켜봤다.

그는 서랍에서 몇몇 날붙이를 꺼내서 오븐에 넣고 가열하기 시작했다.

 

안 돼. 안 돼. 안 돼.

 

 

 

출처 : http://redd.it/w3rjc/

번역 : http://neapolitan.tistory.com/



  • ?
    kendrick 2016.11.28 01:55
    커피없다고 쇠붙이 가열해서 고문하는건가?
  • profile
    달달써니 2016.11.28 06:20
    극단적으로 가정학대를 하는 듯??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731 단편 수호자들 달달써니 2016.11.27 165 0
1730 단편 독심술 달달써니 2016.11.27 66 0
1729 단편 필립 선장 달달써니 2016.11.27 50 0
1728 단편 등반 1 달달써니 2016.11.27 42 0
1727 단편 정신분열증 4 달달써니 2016.11.27 108 0
1726 단편 딸[daughter] 달달써니 2016.11.27 65 0
» 단편 좋은 아침 2 달달써니 2016.11.27 29 0
1724 단편 배고파 너무 배고파 달달써니 2016.11.27 44 0
1723 단편 사슴 2 달달써니 2016.11.27 27 0
1722 단편 손금 달달써니 2016.11.27 29 0
1721 단편 자각몽 달달써니 2016.11.27 37 0
1720 단편 수술 2 달달써니 2016.11.27 27 0
1719 단편 할머니 2 달달써니 2016.11.27 36 0
1718 단편 여기선 휴식을 취할 수 없습니다 달달써니 2016.11.27 35 0
1717 단편 죽을 시간 달달써니 2016.11.27 39 0
1716 단편 그 곳에 있는 것들 1 달달써니 2016.11.27 20 0
1715 단편 메두사 증후군 달달써니 2016.11.27 52 0
1714 단편 팔머에게 주어진 친절한 저주 달달써니 2016.11.27 28 0
1713 단편 독방 1 달달써니 2016.11.27 19 0
1712 단편 책갈피 달달써니 2016.11.27 21 0
1711 단편 바닥 없는 구덩이 달달써니 2016.11.27 27 0
1710 단편 지하실 문 1 달달써니 2016.11.27 23 0
1709 단편 완벽한 가족 달달써니 2016.11.27 28 0
1708 단편 숲 속 깊은 곳의 조용한 오두막 1 달달써니 2016.11.27 29 0
1707 단편 선택 1 달달써니 2016.11.27 1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