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6.11.27 11:13

할머니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2

할머니는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접착제 들고 장난치지 마라, 아가! 손이 딱 붙어버린다!" 할머니가 외쳤어요.

그리고 몇 분 뒤 당연하게도, 토미는 접착제 병을 깨뜨리고 말았어요. 

토미는 손을 서로 떼어내려고 애쓰며 불쌍하게 훌쩍거렸어요.

할머니는 고개를 저으며 말했어요. "내가 뭐랬어!"

 

할머니는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앞머리를 뒤로 넘겨라, 얘야! 그렇게 늘어뜨리고 다니다간 박쥐처럼 앞이 안 보일 게야!" 할머니가 외쳤어요.

그리고 며칠 뒤 당연하게도, 어린 리즈는 앞을 못 보고 책장에 부딪히고 말았어요.

할머니는 발을 구르며 중얼댔어요. "말을 안 들으니까 그렇지."

 

할머니는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얼굴 그렇게 찡그리고 다니다가는, 평생 그런 표정이 된다!" 할머니가 외쳤어요.

그리고 몇 주 뒤 당연하게도, 아나벨라의 표정은 광대의 미소처럼 고통스럽게 뒤틀리고 말았어요.

할머니는 눈을 돌리며 인상을 썼어요. "그럴 거라고 했지?"

 

할머니는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대신 할머니는 가끔 바늘과 실을 쓴답니다.

 

 

 

 

출처 : http://redd.it/w3rjc/

번역 : http://neapolitan.tistory.com/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731 단편 수호자들 달달써니 2016.11.27 343 0
1730 단편 독심술 달달써니 2016.11.27 153 0
1729 단편 필립 선장 달달써니 2016.11.27 111 0
1728 단편 등반 1 달달써니 2016.11.27 89 0
1727 단편 정신분열증 4 달달써니 2016.11.27 254 0
1726 단편 딸[daughter] 달달써니 2016.11.27 156 0
1725 단편 좋은 아침 2 달달써니 2016.11.27 78 0
1724 단편 배고파 너무 배고파 달달써니 2016.11.27 106 0
1723 단편 사슴 2 달달써니 2016.11.27 70 0
1722 단편 손금 달달써니 2016.11.27 69 0
1721 단편 자각몽 달달써니 2016.11.27 77 0
1720 단편 수술 2 달달써니 2016.11.27 73 0
» 단편 할머니 2 달달써니 2016.11.27 67 0
1718 단편 여기선 휴식을 취할 수 없습니다 달달써니 2016.11.27 90 0
1717 단편 죽을 시간 달달써니 2016.11.27 92 0
1716 단편 그 곳에 있는 것들 1 달달써니 2016.11.27 52 0
1715 단편 메두사 증후군 달달써니 2016.11.27 135 0
1714 단편 팔머에게 주어진 친절한 저주 달달써니 2016.11.27 75 0
1713 단편 독방 1 달달써니 2016.11.27 53 0
1712 단편 책갈피 달달써니 2016.11.27 60 0
1711 단편 바닥 없는 구덩이 달달써니 2016.11.27 77 0
1710 단편 지하실 문 1 달달써니 2016.11.27 70 0
1709 단편 완벽한 가족 달달써니 2016.11.27 63 0
1708 단편 숲 속 깊은 곳의 조용한 오두막 1 달달써니 2016.11.27 78 0
1707 단편 선택 1 달달써니 2016.11.27 5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