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809 추천 수 1 댓글 12

전 대학등록금을 벅기위해 1년동안 휴학을 내놓은 상태입니다

아무래도 4학년이다보니 자격증준비도 해야겠고

등록금때문에라도 나름 돈도 벌 수 있는 자리를 구해야했습니다

이곳저곳 찾다보니 집 근처의 피시방에 야간자리가 났더군요

근무시간은 밤 10시부터 아침 9시까지였지만 시급도 나름 괜찮고,

야간엔 손님도 많이없어서 청소만 깨끗하게 해주면 된다고 하시는 사장님 말씀에 거기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한 한달반쯤 지나 바로 어제 있었던 일입니다

어제는 유난히 손님이 더 없었습니다

평소 14~20명 정도의 손님은 있었는데 평소보다 굉장히 한가했습니다

그래서 오랜만에 청소도 해놓고 여유시간이 있어 콘솔게임리뷰를 보고있었죠



계속 보다보니 새벽4시가 되어있었습니다

그 동안 남아있었던 손님 세분도 전부가셨구요

밖은 아직 깜깜했고 담배 한대만 태우고 손님들 계셨던 자리나 다시 청소해놓자는 생각에 매장 문 바로앞에서 담배를 피고있었습니다

(저희 피시방은 지상 1층입니다)



담배를 다 피고 들어와서 피카에어(피시방 카운터피시 프로그램)를 보니 흡연석 한자리가 비회원으로 로그인이 되어있었습니다

분명 담배를 피기 전에 매장을 한바퀴 둘러보았을 땐 아무도 없었는데 말이죠

내가 잘못봤나 대수롭지않게 생각하고 청소를 시작했습니다

여유롭게 청소를 하니 왠지 기분이 좋아서 유난히 열심히 청소를 했었습니다

그렇게 로그인된 흡연석 자리까지 가게되었는데 그 자리엔 한 여자분이 앉아계셨습니다

컴퓨터를 켜놓기만하고 아무것도 하진 않더라구요



특이한건 얼굴을 모니터 바로앞에, 거의 닿을듯하게 가까이 놓고 계셨습니다

앉은자세에서 목만 쭉 빼놓고 말이죠

평소같았으면 살갑게 뭐 문제있으시냐 물었겠지만

어제는 왠지모르게 말을 걸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꺼림칙하기도 했구요

재빨리 그 주변의 청소를 마치고 벗어났습니다



청소를 다 마치고나니 새벽 5시가 조금 안되어있었습니다

이제 겨울철이라 그런지 5시가되었는데도 깜깜하더군요

다시 한 번 매장을 살짝 둘러보니 그 여자분은 아직도 계셨습니다

전 어딘가 찝찝한기분에 다시 담배를 태우러 나갔습니다



마침 단골손님 한 분(대리운전하시는 분입니다)이 오셔서 굉장히 반갑게 인사를 했습니다

손님은 먼저 들어가시고 전 담배를 마저태운 후 카운터로 들어왔습니다

손님께선 커피를 타시면서 저에게 말을 걸어왔습니다

"오늘은 어째 사람이 한명도 없네? 심심했겠어"

"네? 아니에요 흡연석쪽에 여자손님 한 분 계시는데요."

"어? 아무도 없던데?"

"!!"



전 놀라서 바로 뛰어가봤는데 정말 아무도 없더라구요

컴퓨터도 꺼져있었습니다

카운터로 다시 돌아와 피카에어에서 기록을 보니 로그인기록조차 없더군요

그자리는 자정이후로 계속 비어있었던겁니다



아침에 사장님이 출근하시고 사장님께 부탁해 CCTV를 돌려보았는데

그 여자가 앉아있던 자리는 비어있었고 저는 그 뒤에서 계속 힐끔힐끔 쳐다보며 청소를 하더군요

굉장히 소름끼치는 경험이었습니다

사장님이 무슨일있었냐 물으시길래 그냥 별일없다고 말한 뒤 퇴근을 하고

지금은 또 출근했는데... 아 굉장히 신경쓰이고 거슬리네요

피곤해서 잘못 본 거겠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 ?
    쪼오댕 2012.06.15 18:26

    흠 귀신인가

  • ?
    도디디 2012.06.15 23:04

    ..무섭게따;;;;;;;;;;;;;;;;;;;;;;;;;;;;;;;진심으로 ;;;;;;;;;;;


  • ?
    쌀약과 2012.06.16 12:00

    대박.... ;;

  • profile
    덴데 2012.06.16 15:56

    몸이 허한가봄 한약드세요

  • ?
    석석이 2012.06.17 04:24

    피곤하셔서 그런거 같네요..

  • ?
    설짱 2012.06.17 22:24

    우어;;; 여러번 봤는데도 있었다면 진짜 제대로 잘못본거져;;; 알바 때려칠듯 ㄷㄷ

  • ?
    IrisFruit 2012.06.19 02:18

    잘못본거여도 저는 알바 그만 두겠어요 ㄷㄷ

  • ?
    curtis 2012.06.29 21:57

    당장때려치겠네요..ㅎㄷㄷ

  • ?
    이블 2012.06.30 13:52

    무서워서 겜방가서 게임도 못하겠네;;

  • ?
    할버지 2012.07.04 14:12

    진짜면 대박~

  • ?
    Renaissance 2012.08.10 21:23

    무섭네요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05 사진 이토준지 - 3호실 환자들 6 Yeul 2012.06.17 8248 3
604 사진 이토준지 - 기나긴 꿈 5 Yeul 2012.06.16 5328 1
603 사진 이토준지 - 토미에/이상한집단 2 Yeul 2012.06.16 11366 3
602 사진 이토준지 - 탈피 3 file 상어 2012.06.16 18033 2
601 사진 이토준지 - 악령의 머리카락 3 file 상어 2012.06.16 6351 1
600 사진 이토준지 - 승낙 3 file 상어 2012.06.16 6773 1
599 사진 이토준지 - 벌집 2 file 상어 2012.06.16 5931 1
598 사진 이토준지 - 미인박명 3 file 상어 2012.06.16 11223 1
597 사진 이토준지 - 머리없는 조각상 3 file 상어 2012.06.16 8607 2
596 사진 아씨발 4 Yeul 2012.06.16 2057 0
595 단편 투신자살 4 상어 2012.06.15 1482 0
» 단편 어제, 일하는 피시방에서 겪은 일입니다 12 상어 2012.06.15 1809 1
593 단편 이상한 선생님 3 상어 2012.06.15 1182 0
592 단편 장례식 초대장 상어 2012.06.15 864 0
591 단편 고개에서의 충격 상어 2012.06.15 870 0
590 사진 제주도에서찍힌 심령사진 12 Yeul 2012.06.14 2179 2
589 단편 14째 날에 찾아온다. 7 상어 2012.06.14 948 0
588 단편 비타500 17 아코 2012.06.11 1417 0
587 사진 심해의 기상천외한 생물들 24 Yeul 2012.06.11 3375 0
586 사진 생명체가 가서는 안되는 곳 Worst 10 30 file Yeul 2012.06.10 2975 0
585 사진 이토준지 - 괴기서커스 11 Yeul 2012.06.10 7243 1
584 사진 이토준지 - 묘지촌 10 file Yeul 2012.06.10 7611 7
583 사진 공포만화 지아비 부 12 Yeul 2012.06.09 2943 0
582 단편 저주의 키홀더 Yeul 2012.06.09 819 0
581 단편 헤드폰 5 Yeul 2012.06.09 861 0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