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2.06.15 12:10

고개에서의 충격

조회 수 870 추천 수 0 댓글 0


제가 중학생 때의 일입니다


제가 살고있던 집 주변에는 산이 많았습니다 


꽤 깊은 시골이었거든요




그래서 친구네집에 한번 놀러가는것도 힘들었습니다

경사가 급한 고개가 많았기때문에 자전거를 타면 올라갈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제 체력이 부족하기도 했지만요




평소라면 저녁 6시전까지는 보고싶은 만화가있어서 꼭 집에 돌아갔지만


그날은 10시가 좀 지난 늦은시간까지 놀았습니다


부모님께 전화로 된통 혼난 뒤 집으로 혼자 돌아가게되었죠


친구집에 놀러가는 것과는 반대로 집에 돌아가는 길은 전부 내리막길이었기 때문에


친구집에 놀러가게되면 집으로 돌아가는길이 은근 즐거웠을 정도였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길에는 여기저기 대나무가 무성한 곳이 있는데,


그 부근은 낮에도 왠지모르게 어두운 느낌이 나곤했습니다


이유없이 기분이 나쁜 곳이었지만 집으로가는 지름길이기도 해서 가끔 그 길로 다녔는데요


그 날도 귀가길에 그 길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아까 말씀드렸 듯 10시가 넘은 늦은시간이었기때문에 왠지 무서운일이 일어날까봐 조금 무서웠습니다


하지만 빨리 집에가야겠다는 생각에 지름길을 이용한 것입니다

귀신은 없다고, 그런일은 있을 수 없는일이다 라고 생각하며 서둘러 내리막길을 내려가고있는데 뒤로 작은 트럭이 오는것이 보였습니다


빠른속도로 내려가고있던 저는, 길을 비켜주는 것 보단 제가 먼저 내려가는게 낫다고 판단해 더 속도를 붙였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뒤에서 충격이 느껴졌습니다




전 놀라서 자전거 핸들을 잘못 꺾는바람에 도랑에 완전히 처박히게되었습니다


핸들이 배에 부딪히고 무릎도 깨진채 반쯤 울고있는 저에게 트럭에서 내린 아저씨가 괜찮냐고 말을걸어왔습니다


도랑에서 나오는 것을 도와준 아저씨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니, 아저씨가 뜬금없는 소리를 했습니다


[뒤에 타고있던 아이는 어떻게 됐니?]




그 말을 듣자 온 몸에서 피가 빠져나가는 기분이었습니다


전 뒤에 누군가를 태운 적이 없으니까요


아저씨가 집까지 데려다주셔서 무사히 올 수 있었지만 그 뒤로는 절대 지름길로 다니지않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05 사진 이토준지 - 3호실 환자들 6 Yeul 2012.06.17 8245 3
604 사진 이토준지 - 기나긴 꿈 5 Yeul 2012.06.16 5327 1
603 사진 이토준지 - 토미에/이상한집단 2 Yeul 2012.06.16 11366 3
602 사진 이토준지 - 탈피 3 file 상어 2012.06.16 18033 2
601 사진 이토준지 - 악령의 머리카락 3 file 상어 2012.06.16 6350 1
600 사진 이토준지 - 승낙 3 file 상어 2012.06.16 6773 1
599 사진 이토준지 - 벌집 2 file 상어 2012.06.16 5931 1
598 사진 이토준지 - 미인박명 3 file 상어 2012.06.16 11223 1
597 사진 이토준지 - 머리없는 조각상 3 file 상어 2012.06.16 8606 2
596 사진 아씨발 4 Yeul 2012.06.16 2056 0
595 단편 투신자살 4 상어 2012.06.15 1482 0
594 단편 어제, 일하는 피시방에서 겪은 일입니다 12 상어 2012.06.15 1809 1
593 단편 이상한 선생님 3 상어 2012.06.15 1182 0
592 단편 장례식 초대장 상어 2012.06.15 864 0
» 단편 고개에서의 충격 상어 2012.06.15 870 0
590 사진 제주도에서찍힌 심령사진 12 Yeul 2012.06.14 2179 2
589 단편 14째 날에 찾아온다. 7 상어 2012.06.14 948 0
588 단편 비타500 17 아코 2012.06.11 1417 0
587 사진 심해의 기상천외한 생물들 24 Yeul 2012.06.11 3375 0
586 사진 생명체가 가서는 안되는 곳 Worst 10 30 file Yeul 2012.06.10 2975 0
585 사진 이토준지 - 괴기서커스 11 Yeul 2012.06.10 7243 1
584 사진 이토준지 - 묘지촌 10 file Yeul 2012.06.10 7610 7
583 사진 공포만화 지아비 부 12 Yeul 2012.06.09 2943 0
582 단편 저주의 키홀더 Yeul 2012.06.09 819 0
581 단편 헤드폰 5 Yeul 2012.06.09 861 0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