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2.06.11 20:57

비타500

조회 수 1421 추천 수 0 댓글 17

차마 이 사실은 꺼름칙해서 말하기 싫었다. 그래도 말해본다.

3년이나 지났는데도 그상황이 정말 또렷이 기억났다. 그걸 옮겨 적어 본다.

 

옛날 출근길과 퇴근길은 언제나 두개의 버스로 나뉘였다다.

 

하나는 20분 걸려서 내 아파트 바로 앞에서 내려주는 것.

 

하나는 15분 걸려서 아파트 샛길 쪽에 내려주는 것.

 

난 20분 걸려서 도착하는 버스를 자주 이용했다만, 버스가 안뜨길래 15분 걸리는 버스를 탔다.

 

근데 내 옆에 수다스러운 아줌마 두명이 정말 시끄럽게 떠드는 것이다.

 

다음 정류장에서 내리는 나는 버스에서 내릴 준비를 했다.

 

근데 그 아줌마 중 한명이 나에게 묻는 것.

 

"어머, 청년. 이번 정류장에서 내려요?"

 

"네. 내리는데요."

 

"그럼 이거 짐좀 들어주면 안되겠어요? 아이고 둘이 들어도 무거워서..."

그 아줌마들은 두손에 한가득 비닐봉지를 들고있었다.

 

한동안 못본 엄마 생각도 나길래 들어줬다.

 

아줌마들은 126동에 산다고 했다. 난 127동 바로 옆이다.

 

그래서 거기까지만 들어다드리고 집에가는데 아줌마 중 한 명이 아들같다며 비타500을 하나 주며 고맙다고 했다.

 

아이고, 인사까지 하고 돌아서서 한병 마시려고 하는데 냄새가 굉장히 이상했다.

바로 하수구에 부어버리고 침을 뱉었다.

 

그리고 기분나빠 집에 들어가는데, 오만가지 생각이 다들었다.

 

저걸 믿고 마셨으면 과연 어떻게 됬을까? 아님 내 착각인가? 라는.

 

그러니, 주위에서 주는 음료,음식은 절대 받지말고 사양하도록 하자.

그것때문에 죽은 사람도 있다고 하니까 말이다.



  • profile
    덴데 2012.06.11 21:00
    상한거
  • profile
    아코 2012.06.11 21:08

    상한 냄새는 정말 아닌거 같았다. 도통 알수없는 음식물쓰레기 냄새였다.

  • profile
    덴데 2012.06.11 21:11
    ㄷㄷㄷㄷ
  • ?
    rlacjftn 2012.06.11 21:40
    인중
  • ?
    정까리 2012.06.12 00:29

    하수구 냄새

  • ?
    beark 2012.06.12 06:24

    헐 무섭다

  • ?
    76.173.157.28 2012.06.13 09:26

    눈떠보니 전라도 섬노예


  • ?
    fawn 2012.06.14 12:38

    원양어선ㅋㅋㅋㅋㅋ

  • ?
    뭇르닛 2012.06.14 17:44

    welcome to 즌라도 외딴섬

  • ?
    미누기 2012.06.15 02:05

    zz

  • ?
    미누기 2012.06.15 02:13

    ㅎㄷㄷ

  • ?
    pppp12 2012.06.15 12:06

    역시 뭐 아무거나 덥석 받으면 앙되는거...;

  • ?
    115.88.33.16 2012.06.15 13:39

    그냥고마워서 일수도있는데...;;그 다음 뭘 해하려 했다면 몰라두....;;

  • ?
    최꽃 2012.06.15 14:06

    알고보니 .........인중냄세 ㅈㅅ

  • ?
    쌀약과 2012.06.16 12:01

    뒤에 봉고차 대기중... ;; 절대 먹지 마세요 큰일납니다.

  • ?
    이블 2012.06.30 13:55

    ㄷㄷㄷ 저도 예전에 누가 공짜로 껌준다고 막 내미는거 안받았는데.. 받았음 어캐 됬을지.. 완전 무서운 세상이네요

  • ?
    라이런 2012.08.13 01:55

    하수구 ㅡㅡ 냄새라 .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05 사진 이토준지 - 3호실 환자들 6 Yeul 2012.06.17 8946 3
604 사진 이토준지 - 기나긴 꿈 5 Yeul 2012.06.16 5844 1
603 사진 이토준지 - 토미에/이상한집단 2 Yeul 2012.06.16 12226 3
602 사진 이토준지 - 탈피 3 file 상어 2012.06.16 18814 2
601 사진 이토준지 - 악령의 머리카락 3 file 상어 2012.06.16 6823 1
600 사진 이토준지 - 승낙 3 file 상어 2012.06.16 7292 1
599 사진 이토준지 - 벌집 2 file 상어 2012.06.16 6438 1
598 사진 이토준지 - 미인박명 3 file 상어 2012.06.16 11963 1
597 사진 이토준지 - 머리없는 조각상 3 file 상어 2012.06.16 9233 2
596 사진 아씨발 4 Yeul 2012.06.16 2534 0
595 단편 투신자살 4 상어 2012.06.15 1538 0
594 단편 어제, 일하는 피시방에서 겪은 일입니다 12 상어 2012.06.15 1850 1
593 단편 이상한 선생님 3 상어 2012.06.15 1215 0
592 단편 장례식 초대장 상어 2012.06.15 897 0
591 단편 고개에서의 충격 상어 2012.06.15 893 0
590 사진 제주도에서찍힌 심령사진 12 Yeul 2012.06.14 2206 2
589 단편 14째 날에 찾아온다. 7 상어 2012.06.14 951 0
» 단편 비타500 17 아코 2012.06.11 1421 0
587 사진 심해의 기상천외한 생물들 24 Yeul 2012.06.11 3406 0
586 사진 생명체가 가서는 안되는 곳 Worst 10 30 file Yeul 2012.06.10 3014 0
585 사진 이토준지 - 괴기서커스 11 Yeul 2012.06.10 7701 1
584 사진 이토준지 - 묘지촌 10 file Yeul 2012.06.10 8171 7
583 사진 공포만화 지아비 부 12 Yeul 2012.06.09 3058 0
582 단편 저주의 키홀더 Yeul 2012.06.09 823 0
581 단편 헤드폰 5 Yeul 2012.06.09 865 0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