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2.05.15 22:01

귀신 보는 할머니 인터뷰...

조회 수 1287 추천 수 0 댓글 12
대략 5년 전쯤. 부산 연산동 소재 유명했던 할매가 있었슴다.
한 6년 정도 신점을 보다가 그 효능이 다해(신점 보는 분들도 신이 왔다갔다한다더군요)
그만두셨지만 산 근처 살면서 공양기도 올리고 소일거리로 심심풀이
점봐주던 분이었습니다..
아 귀찮으니 음슴체 갈테니 용서하실 바람.
암튼 그때 한참 하던일도 쟛같이 안되고 해서 주역이나 관상 한참 볼때.
(이땐 내가 관상, 주역은 진짜 미래를 보는 학문이라 생각함. 지금은 아니지만.
그땐 마이 어리석었음. 돈=행복 이라 부르짓었으니.)
뭐 그래서 그 할매를 찾아감. 어렵게 수소문 해서 옛날에 점볼 당시 집전번 구해서
갔음.
연산 몇동인지 모르겠는데(연산동은 8동까지 있음. 겁나게 큼)
택시타고 여차여차 사잇길로 가니까 산 입구 근처에 집을 찾음.
마침 할매가 없는거임.
무작정 기다림.
한 2시간 기다렸음.
할매 옴
그때 부터 '할매님 나 복채 3만원 드릴테니 내 점 말고 귀신본다카는데 그거 이야기좀.....'
할매가 막 깔깔 웃음. 후덕하게 생기셨던데 좀 무서움. 한쪽눈이 사팔이... 암튼 겁났음
할매님이 일단 들어오라함. 갔더니 무슨 차를 줬는데 쓴게 맛 없었지만
맛있는척 했음.
근데 할매가 날보더니
'맛없으면서 있는척 마러.............'
섬뜻하게 쳐다보며 말함.
내가 '헉 할매님 내 마음도 읽으심?' 그라니까
할매가 '으미 나도 이거 맛음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나 빵터짐
암튼 그 때부터 귀신에 대해 말해줌.
그때 인터뷰 했던 수첩 쪼가리를 방정리 하다 발견.. 휘갈겨 쓴거 내용 정리 해서 올림


(노트에 휘갈긴것 정리 했음. 틀린문장 이상한 문장 양해 바람)

귀신은 존재하는가.
- 있다. 그런데 없다. 이말인즉 우리가 생각하는 눈코임 다달린 귀신은 없다.
그런데 분명 사람이 죽으면 혼백이라 는것이 있는데 혼은 죽은 자리에 남고
백은 우주로 자연으로 떠돈다.

그럼 원한을 가진 귀는 무엇인가.
- 그대로다. 가령 억울하게 사고를 당해 즉사한 사람. 이 자리엔 꼭 혼이 그곳에 붙들려 있다.
백은 원하는 곳으로 떠돈다. 이것이 현생의 모습 그대로. 나타날 때가 있다.
나같은 점받이 들에겐 그런 형태가 가끔 보인다.

귀신중에 좋은귀신 나쁜귀신 있나.
-대체로 조상귀신이 나쁜것들. 생전 못한걸 자손 괴롭혀 해하는것들이 많다.

이유는 무엇인가
- 생전에 깨닫지 못해서다.

무엇을 깨닫는다는 건가
- 죽고 사는건 하늘의 뜻. 설령 억울이 죽어도 팔자인거. 죽음도 인생의 일부다.

할매는 귀신점 보는가? 그럼 귀신이 몸안에 오는가?
- 그건 무당이다. 난 빙의는 되는데 거진 백이 내 곁에서 속삭이듯. 내 눈에 이미지가
보인다.

귀신은 무조건 무서워해야 함?
- 100 명의 백이 있고 그 백명이 각각 죽고 묻힌 100군데 깃든 혼 중에 사람 해치려는건
2~3개 뿐이다. 이 들은 단지 존재를 몰라주니 헤꼬지 하는거지 해치려는게 아니다.
행여 혼백이 눈에 보이는 사람들.. 기가 쎄서 그런거다. 무서워 마라. 살아생전 인간들이다.

테레비보면 뭐 테마하고 하던데.
- 그거 잘못된거다. 쫒아낼려면 더 발악하는게 혼,백 이다.
달래줘야 된다.

할매는 귀신을 보니까 대화도 마니 하나?
- 내가 신당차리고 아침저녁 술올리는건 오다가다 갈 곳 못찾는 혼백들 위로 하는거.
그럼 그들도 편하고 나도 씌어 아플이 없다

귀신에게 덕을 푼다는 거 일반인도 가능하나.
- 큰 길가 4거리. 어두운 골목길, 공사터, 이곳엔 꼭 있다.
거기 술한잔 정성스레 뿌리는 것도 기도의 일종이다. 차 고사 지내는거랑 같다 보라

귀신이랑 친해 질 수 있나.
- 절대 친해지지 마라. 큰일난다. 내 대가 아닌 후손대에 큰일 치른다.

자살 한 사람. 사고사 당한 사람들은 원귀가 되나
- 원귀가 아니다. 단지 그 혼백들은 억울해서 하소연하는거다. 나쁜 귀신은 조상귀말고는
없다 봐라.

근데 테레비 보면 흉측한 모습으로 나오는데.
- 곱게 죽어야하는 이유가 그거다. 혼백은 죽은 그때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거다.
니가 깨져 죽었다면 니 혼은 깨진 모습. 그 깨진 흉측한 니모습보고
넌 없는 고통 만들어내고 사람들한테 울부짖게 된다.
그래서 자살하지 말라는거다.

귀신들은 자신들이 귀신인지 아나.
- 모른다. 거의 100에 80은 지 죽은지 모른다.
알면 우주로 가든지 한다.

우주라니. 할매가 그러니 좀 신기하다.
- 사람 몸자체가 우주다. 책을 봐라.

할매님 공부 많이 하신것 같다.
- 43살에 신병 크게 앓고 절에 들어갔다. 그 때부터 13년을 책을 보았다.
그렇다고 내가 맞는것도 아니고. 그냥 눈에 보이고 하니 말하는 거다.

그럼 지 죽은지 모르는 귀신은 뭐하나
-죽은 모습 그대로 혼과 백이 떠돈다. 우리네 일반이 말하는 소위 '귀신, 원귀'
영화에나오는 흉측한거. 그거다.

대구지하철 참사, 삼풍백화점 그런거 보면 그자리에 많이 혼백이 있나.
- 함부로 입밖에 내지마라. 그 혼백들 전국을 떠돈다.
위령제. 아무 소용없다. 그 각기 사연이 얼마나 구구절절하나.

그게 무슨 말인가.
- 낮에도 혼백은 우리 사람들 행동,말 다 본다.
언놈이 술처먹고 가다가 대구에 사고로 죽은사람들 욕해봐라.
십중팔구 혼백이 해꼬지한다. 술먹고 가는데 차로로 밀든, 지갑잃어버리든..

착하게 살아야 겠다.
- 착하게 살면 길신들이 돕는다. 길가에 혼백들. 착할일 하면 그런 재수도 생긴다.

겁난다. 내 주변에 있다는게
- 지금 니 뒤에도 있다.

그게 누군가. 나쁜가?
- 걱정마라 어떤 할매인데 훗날 사고 날때나 돌봐줄 할매다.
(실제 고속도로서 3년 후 뒤에서 4중 추돌로 쳐박혔음. 내가 마티즈 탔었음.
차량 80% 파손. 정말 다행이 내가 엎드린 모양대로 찌그러져 타박상만 입었었음.
나 박은 트럭 기사 튀어져 나와 중상. 그 뒤 소나타 옆에 탄 사람 사망. 암튼 큰 사고였음)

돈마니 벌게 해주진 않나 ㅋㅋㅋㅋ
- 무엄하다. 입조심 해라.

종교이야기 좀 하겠다. 기독교,천주교,불교 에서도 귀신을 믿는 입장인듯.
하느님, 부처님의 차이가 뭐냐.
- 사람들이 착각하는데 불교엔 귀신이 없다. 이건 내가 정확히 안다.
깨달음의 종교이다. 민간신앙과 인도의 신앙이 합쳐진거라 귀신의 존재가 나온다.
석가여래, 미륵불도 그렇다. 고타마시타르타 깨선 깨닫음을 얻으시고 현자가 되신거다.

고타마시타르타가 누구신가
- 너가 잘아는 부처님. 부처 라는 것은 형상이 없다. 신선처럼 날라가는게 아니다.
깨닫으면 그만큼 신선처럼 가벼워지는 걸 은유적으로 표현 한거.

그럼 할매도 산에서 깨닫음을 구하지 왜 내려왔는가.
- 난 내가 잘안다. 난 무식해서 연을 끊지 못한다.

그럼 기독교,천주교는.. 설명부탁.
- 기독교와 천주교에서 말하는 하느님은 귀신의 대장이다. 엄청 기가 쎄다
잡귀가 아닌 신이다. 그래서 교회,천당 다니면 조상귀도 다 빠져나간다.

정말 하느님이 존재하는가.
- 존재 유무가 문제가 아니다. 세상 만인이 떠받들고 있다고 믿으면 그 믿음자체가
신을 존재케 한다.

뭔가 의미심장하다.
- 종교는 자기가 믿어서 자기에게 맞는게 제일이다.

이제 1시간이 좀 넘었다. 할매가 봤을때 내 미래는 어떨까.
- 31살부터 풀린다. 사업하지마라 망한다. 니가 생각하는 그게 전부가 아니다
난 이말말곤 할게없다.

잘산단 말인가?
- 욕심내지마라. 집한체 못가질 사람, 굻어죽을 사람도 많이 봤다.
50부터 이름떨친다. 30년간 공부 많이해라. 필시 크게 이름떨친다

암튼 귀신이란것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할매님 감사하다.
- 어디가서 내가 한말일랑 말하되 그것말 말해줘라
겁내지말고 자연의 한부분. 너도나도 죽으면 혼백이고 우주다.
자살하면 엄청 고달파진다. 지옥으로 떨어진다는게 아니다.
자살한 귀들은 우주로 가지도 못하고...애달프다. 제발 자살은 말아라.

잘 알겠다. 과학자들이나 귀신을 안믿는 사람에게 한마디 하자면?
-믿기 싫은데 어쩌란 말이냐, 나도 혼백을 보지만 죽고나야 알겠제.
있다 없다가 중요 한게 아니라고 몇 번말하나. 우주의 순리대로 살다가면서
서로 아옹다옹 어불려 살아가는거. '돈,욕심' 때문에 사람 해치지 않고
서로 나누면서 사는거.. 돈 명예 권력, 다 부질없다.
많이 가진 사람들 죽으면 더 원귀가 될 가능성 크다. 아깝고 깨닫지 못했거든.
넌 그러지마라

고맙다. 마지막으로 할매 할말 있는가
-차나 한잔 더 해라. 사람들 많이 도와라. 술 많이 먹지마라
넌 술이 문제다. 술쳐먹고 헬렐레 거리고 다니면 생전 술좋아했던 혼백들이
친구하자고 해꼬지 한다. 농 아니다. 진짜다. 술쳐먹고 바다, 산에 가지마란
이야기가 농이 아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30 창작호러 좋은 날 3 날자 돈가스 2012.05.18 1285 0
529 창작호러 자유 날자 돈가스 2012.05.18 1249 0
528 창작호러 냉동인간 2 날자 돈가스 2012.05.18 1366 0
527 단편 잠 못드는 밤은 없다 2 날자 돈가스 2012.05.18 723 0
526 단편 슬픈 영혼.... 5 로맨스킬러 2012.05.15 733 0
525 단편 비오는날 친구가 해주었던 이야기 9 로맨스킬러 2012.05.15 906 0
» 단편 귀신 보는 할머니 인터뷰... 12 로맨스킬러 2012.05.15 1287 0
523 사진 역시 괴담은 여고괴담...! 5 로맨스킬러 2012.05.15 1257 1
522 사진 스티커 사진...! 7 로맨스킬러 2012.05.15 1893 1
521 단편 아빠... ㅠ_ㅠ 6 로맨스킬러 2012.05.15 792 0
520 단편 집에 대한 이야기. 나쁜 집과 좋은 집. 14 로보트 2012.05.13 1260 0
519 단편 시골의사 박경철씨 치매할머니 이야기 5 로보트 2012.05.13 2093 0
518 사진 미국인들이 가장 기피하는 섬뜩한 직업 TOP10 7 file 로보트 2012.05.13 2092 0
517 사진 7 file 로보트 2012.05.12 1235 0
516 사진 아르바이트녀 17 file 로보트 2012.05.12 1753 0
515 사진 공중전화 10 file 로보트 2012.05.12 1285 0
514 사진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감시의 형태 7 file 로보트 2012.05.12 1375 0
513 단편 씨발 정당방위 15 골치아퍼 2012.05.11 1100 0
512 단편 SGI불교회에 관한 이야기 11 Yeul 2012.04.27 2695 5
511 단편 자살 목격 21 Yeul 2012.04.27 1298 0
510 단편 딱딱한 꽃잎 3 Yeul 2012.04.27 753 0
509 단편 따뜻한 내남자 4 Yeul 2012.04.27 697 0
508 단편 앞집 여자 8 Yeul 2012.04.27 812 0
507 단편 문방구의 괴한 12 Yeul 2012.04.22 1026 0
506 단편 일가가 전멸한 이야기 10 Yeul 2012.04.22 1053 0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