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3.07.28 04:10

[단편] 미쳐간다

조회 수 1177 추천 수 2 댓글 1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JgNxX




미쳐간다

“아이구 우리 강아지.. 엄마하고 쎄쎄쎄할까?”

아내가 아이하고 놀아주고 있다.

“푸~른 하아~늘 으은하수~”

아니, 정확하게는 허공에 대고 놀아준다는 게 맞으리라.

뭐가 그리 재밌는 걸까. 

아마 우리 아이를 보고 있겠지.

2주 전, 가족여행 차 서해에 놀러갔다 오는 길에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다.

다행이 부부는 목숨을 건졌지만, 아이는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그 후로 아내는 몇날 며칠을 울기만 하다 저렇게 미쳐버렸다.

걱정스럽고 안쓰러울 뿐이다.

[딩동-]

현관벨이 울린다. 

어머니다.

어머니가 오셨는데도 아내는 꿈쩍도 하지 않고 허상의 아이와 놀아주고 있다.

“어머니, 집사람이 아직도 이지경이니 어쪄죠..”

내 말이 떨어지자마자 어머니의 얼굴에 순간적으로 당황의 빛이 스쳐지나가더니

나를 걱정스럽고 안쓰럽다는 표정으로 바라보신다.

…….

나도 미쳐가는 것 같다.

-fin-







http://r.humoruniv.com/W/fear67469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05 단편 [2ch] 심령 현상 달달써니 2013.08.11 951 0
1604 단편 [단편] 안주 1 달달써니 2013.08.06 1516 1
1603 단편 [단편] 불로불사 달달써니 2013.08.06 1337 0
1602 단편 [단편] 천국으로 가는 길 달달써니 2013.08.06 1334 0
1601 영상 어느날 갑자기 (이정현 출현) 2 달달써니 2013.08.03 1997 0
1600 단편 기묘한 이야기 - 바이러스 4 달달써니 2013.08.03 1806 2
1599 영상 공포영화 몽타주 달달써니 2013.08.03 1169 0
1598 영상 [깜놀] 나홀로 숨바꼭질 경험자의 행방불명 달달써니 2013.08.02 1258 0
1597 영상 [깜놀] 야간 잠수 달달써니 2013.08.02 1096 0
1596 사진 스코틀랜드 48명의 근친 식인가족 Beane家 3 Yeul 2013.07.31 3589 2
1595 사진 청테이프 살인사건 1 Yeul 2013.07.31 2637 3
1594 사진 백백교[白白敎] (1923~1937) Yeul 2013.07.31 1947 0
1593 단편 [단편] 기억을 저장하시겠습니까? 1 달달써니 2013.07.29 1698 2
1592 단편 [2ch] 아버지의 도시락 달달써니 2013.07.29 1132 0
1591 단편 [threadic] 벚꽃, 떨어지다 1 달달써니 2013.07.28 1308 0
1590 단편 [단편] 이것이 사실이 아닐 이유가 없다 달달써니 2013.07.28 1289 1
1589 단편 [단편] 공포를 팝니다 1 달달써니 2013.07.28 1361 0
1588 단편 [단편] 마술사 달달써니 2013.07.28 1158 0
1587 단편 [단편] 학교 기담 - J의 침묵 달달써니 2013.07.28 1281 2
1586 단편 [단편] 이유 달달써니 2013.07.28 1174 1
» 단편 [단편] 미쳐간다 1 달달써니 2013.07.28 1177 2
1584 단편 [2ch] はじめてのかていか 달달써니 2013.07.28 929 0
1583 단편 [2ch] 임신 1 달달써니 2013.07.28 1492 1
1582 단편 [2ch] Toilet 달달써니 2013.07.28 1043 1
1581 단편 [threadic] 백야기담(百夜奇談) - 27개 3 달달써니 2013.07.25 1370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