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3.07.28 03:40

[2ch] はじめてのかていか

조회 수 929 추천 수 0 댓글 0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AdYNg




7월 5일 
오늘, 처음으로 가정과를 했다.
켄쨩은 「가정수업은 여자애가 하는거야!」라고 말해서 선생님에게 혼났다.
선생님은「지금은 남자도 재봉이나 요리를 하지않으면 안되는 시대」라고 말했다.
첫수업은 요리였다. 1번은 밥을 지었다. 2번은 된장국을 만들었다.
3번은 카레를 만들었다. 저는 3번입니다.
감자나 당근을 식칼로 자를때 가슴이 두근거렸다.
「손을 베이지 않도록 천천히해」라고 선생님이 말했다.
감자랑 당근이랑 양파랑 고기를 부글부글 끓였다.
카레가루를 집어넣었다. 열심히 만들다보니 카레가 완성됐다.
야채랑 고기를 자를때에는 긴장했었지만, 그 후부터는 간단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병원에 들렀다.
엄마에게 카레를 만들었다고 말하자, 방긋웃어주셨다.
엄마가 집에없어서 쓸쓸하다고 말하자, 이제 곧 집으로 돌아간다라고 말했다. 기뻤다.
「그땐 여동생이랑 같이온단다」라고 말했다.
여동생의 이름은, 토모요라는 이름이다. 엄마는 토모요를 낳았기때문에, 병원에있다.
「토모요도 카레 먹으려나」라고 물었다.
좀 더 크게되면 먹는다고 엄마가 말했다.
크게되면, 토모요에게 카레를 잔뜩 만들어 주겠다고 생각했다.
 
7월 8일
엄마와 토모요가 집으로 돌아왔다. 아빠는 싱글벙글 거리고있다.
나는 엄마와 아빠에게 카레를 만들어 주겠다고 생각하며 말했다.
「됐으니까, 조용히하렴」
아빠가 그렇게 말하면서, 아무것도 시켜주지않았다.
엄마와 같이 놀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엄마는 계속 토모요와 놀아주고있다.
 
7월 10일
오늘 집에, 신스케 아저씨와 카오리 아줌마와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왔다.
정월같은 느낌이 들어서 기뻤다.
신스케 아저씨와 놀아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놀아주시지않았다.
카오리 아줌마에게 책을 읽어달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읽어주시지않았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도 놀아주시지않았다. 모두 토모요랑만 놀아주고있다.
「방에 돌아가서 조용히 놀고있으렴」
모두에게 그렇게 들었다.
 
7월 12일
이번 일요일에, 또 아저씨랑 아줌마랑 할아버지랑 할머니가 왔다.
모두 토모요와 놀아준다. 나랑은 놀아주지않는다.
「먹고 싶을만큼 귀엽다니깐요」
엄마는 토모요를 안고있다. 아빠도 「그말대로야」라고 말했다.
「잘됐네 토모요」라고 엄마가 말했다.
 
7월 18일
아침일찍 일어나 카레를 만들었다. 야채는 능숙히 잘랐다. 고기는 어려웠다.
부드럽고 물렁물렁해서, 피가 엄청 많이나왔다.
「토모요! 토모요!」
엄마가 토모요를 찾고있다. 조금 있으면 모두가 온다. 카레가 보글보글 끓고있다.
「토모요! 토모요!」 
먹고싶을만큼 귀여운 토모요.





출처 : http://www.2ch.net/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05 단편 [2ch] 심령 현상 달달써니 2013.08.11 951 0
1604 단편 [단편] 안주 1 달달써니 2013.08.06 1516 1
1603 단편 [단편] 불로불사 달달써니 2013.08.06 1337 0
1602 단편 [단편] 천국으로 가는 길 달달써니 2013.08.06 1334 0
1601 영상 어느날 갑자기 (이정현 출현) 2 달달써니 2013.08.03 1997 0
1600 단편 기묘한 이야기 - 바이러스 4 달달써니 2013.08.03 1806 2
1599 영상 공포영화 몽타주 달달써니 2013.08.03 1169 0
1598 영상 [깜놀] 나홀로 숨바꼭질 경험자의 행방불명 달달써니 2013.08.02 1258 0
1597 영상 [깜놀] 야간 잠수 달달써니 2013.08.02 1096 0
1596 사진 스코틀랜드 48명의 근친 식인가족 Beane家 3 Yeul 2013.07.31 3589 2
1595 사진 청테이프 살인사건 1 Yeul 2013.07.31 2637 3
1594 사진 백백교[白白敎] (1923~1937) Yeul 2013.07.31 1947 0
1593 단편 [단편] 기억을 저장하시겠습니까? 1 달달써니 2013.07.29 1698 2
1592 단편 [2ch] 아버지의 도시락 달달써니 2013.07.29 1132 0
1591 단편 [threadic] 벚꽃, 떨어지다 1 달달써니 2013.07.28 1308 0
1590 단편 [단편] 이것이 사실이 아닐 이유가 없다 달달써니 2013.07.28 1289 1
1589 단편 [단편] 공포를 팝니다 1 달달써니 2013.07.28 1361 0
1588 단편 [단편] 마술사 달달써니 2013.07.28 1158 0
1587 단편 [단편] 학교 기담 - J의 침묵 달달써니 2013.07.28 1281 2
1586 단편 [단편] 이유 달달써니 2013.07.28 1174 1
1585 단편 [단편] 미쳐간다 1 달달써니 2013.07.28 1177 2
» 단편 [2ch] はじめてのかていか 달달써니 2013.07.28 929 0
1583 단편 [2ch] 임신 1 달달써니 2013.07.28 1492 1
1582 단편 [2ch] Toilet 달달써니 2013.07.28 1043 1
1581 단편 [threadic] 백야기담(百夜奇談) - 27개 3 달달써니 2013.07.25 1370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