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3.06.18 17:37

[단편] 내가…

조회 수 940 추천 수 2 댓글 1


내 친구중에는 영감이 아주 강한 아이가 있었습니다.
나와 그 아이는 둘이서 공원의 그네에 앉아있었습니다. 
공원에는 즐겁게 놀고있는 아이들이 4~5 명 정도 있었습니다.

그 공원은 내가 살고있는 곳에서도 유명한지라, 많은 사람들이 찾아옵니다. 
나는 그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잠시 후, 그 아이는 갑자기 침묵했습니다. 

"어딘가 안좋아? 괜찮아?" 

나는 그 아이가 걱정돼 

"오늘은 이제 돌아 가자" 

라고 말했습니다. 
그 아이도 고개를 끄덕였기에, 우리는 돌아 가기로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그 아이와의 마지막이었습니다. 
사고를 당해 죽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그 때 내가 돌아가자고 말하지 않았다면 · · · 
나는 그것이 지금도 마음에 걸립니다. 

그리고 그날 밤, 그 아이의 장례식이 치뤄졌습니다. 
내가 가고싶은 마음이 없었기에, 집에서 조용히 지내기로 했습니다. 

문득, 휴대폰에 눈이 갔습니다. 
그 아이로부터 문자가 와 있었습니다. 
사고를 당하기 직전에 보내 왔던 것입니다. 


나는 이제 갑니다. 

보고 말았어. 
당신의 뒤에 많은 원한을 가진 영이 있는 것을, 
그리고 그 영이 내게도 붙어 버렸어.
곧 나는 살해될거야
당신도 영에게 살해당하기 전에… 안녕.



메일은 끝나버렸습니다 · · · ·



번역 : 나, 의역 많음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505 단편 [단편] 이리와… 1 라에스 2013.06.21 1045 2
1504 단편 [단편] 사고쳤다 2 라에스 2013.06.20 1495 3
1503 단편 [단편] 문을 두드린 것은… 2 라에스 2013.06.19 1112 2
1502 단편 [2ch] 누군가를 만나면 1 달달써니 2013.06.19 880 1
» 단편 [단편] 내가… 1 라에스 2013.06.18 940 2
1500 단편 [단편] 그래서…? 2 라에스 2013.06.18 935 1
1499 장편 선생님 - 完 - 4 달달써니 2013.06.17 1201 1
1498 장편 선생님 - 6 - 달달써니 2013.06.17 978 0
1497 장편 선생님 - 5 - 달달써니 2013.06.17 1001 0
1496 장편 선생님 - 4 - 달달써니 2013.06.17 864 0
1495 장편 선생님 - 3 - 달달써니 2013.06.17 1005 0
1494 장편 선생님 - 2 - 달달써니 2013.06.17 1058 0
1493 장편 선생님 - 1 - 1 달달써니 2013.06.17 1251 0
1492 단편 [2ch] 어디선가 본 풍경 2 달달써니 2013.06.17 1075 2
1491 단편 [2ch] 후쿠시마의 탁아소 5 달달써니 2013.06.16 2038 4
1490 단편 [실화] 제가 중3때 겪었던 이야기입니다. 막꾸르꾸르 2013.06.15 1145 1
1489 단편 [2ch] 엘리베이터의 여자 6 달달써니 2013.06.15 1168 1
1488 단편 [2ch] 죽을 장소 3 달달써니 2013.06.15 918 0
1487 단편 [2ch] 물개 스티커 2 달달써니 2013.06.15 936 1
1486 단편 [2ch] 의사 2 달달써니 2013.06.15 860 0
1485 단편 [2ch] 눈을 떠보니 3 달달써니 2013.06.12 920 0
1484 단편 [2ch] 여관에서 1 달달써니 2013.06.12 1241 0
1483 단편 [2ch] 한 여름밤의 사건 3 달달써니 2013.06.12 950 2
1482 단편 [2ch] 휴대폰에 비친 얼굴 달달써니 2013.06.12 977 0
1481 단편 [2ch] 한명이 많아... 2 달달써니 2013.06.12 944 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