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278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아, 벗고 싶다!"

푹푹 찌는 찜통 더위, 여성이라면 한 번쯤 가슴을 죄는 브래지어로부터 탈출을 꿈꿀 법 하다.

몇 걸음만 옮겨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더위에 노브라(No-bra) 차림으로 다닐 수 있다면 상상만 해도 얼음을 깨물듯 시원한 해방감을 느낄 수 있다.

어찌보면 개인의 선택 문제일 수 있는 노브라가 우리 사회에서는 여전히 논란거리다. 이를 음란함과 동일시 해서 사회규범을 벗어난 일탈로 보는 따가운 시선과 패션은 개인의 선택이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다.

일탈 운운할 만큼 노브라 차림이 사람들에게 그렇게 불편을 유발하는 것일까. 일각에서는 노브라가 여성의 지나친 노출과 마찬가지로 성 추행이나 성 폭력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과연 그런 지 노브라에 대한 숨은 진실을 알아보기 위해 대학생 이나영(24·가명)씨가 과감하게 브래지어를 벗고 거리에 나섰다.

i.jpg



‘노브라 차림’으로 명동 쏘다니기 도전

사상 처음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난 11일, 이씨는 10여년 넘게 피부처럼 여겼던 브래지어와 잠시 결별하고 노브라 차림으로 회색 반팔 티셔츠만 입은 채 서울 명동 한 복판에 섰다. 평소 브래지어를 착용하면 가슴 압박과 함께 어깨 통증을 느낀 그가 노브라 도전에 나선 이유는 최근 걸그룹 f(x)멤버였던 설리의 사진 때문이었다.

설리는 노브라로 추정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이씨는 노브라가 왜 비난의 대상인 지, 어째서 사회의 미풍양속을 해치는 행위인 지 궁금했다.

"생각보다 야하지 않아요." 거울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살펴 본 이씨는 거리에 나서자 약간의 부끄러움과 시원함이 교차하는 것을 느꼈다. 지하철 4호선을 이용해 서울역에서 명동역으로 이동하는 4분 동안 사람들이 아무 반응이 없자 오히려 이씨가 놀랐다. "예상과 달리 사람들이 쳐다보지 않네요."

명동 거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사람들은 각자 갈 길만 바삐 갈 뿐 아무도 이씨의 옷차림을 유심히 보지 않았다. 이씨는 일부러 유명 화장품 체인점에 들려 상담원과 마주 서서 제품 상담을 받았다. 상담원 역시 가슴이 아닌 이씨의 얼굴을 보며 해당 제품을 설명했다.

노브라로 다니면 음탕한 시선의 표적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보기 좋게 빗나갔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창피해서 어깨를 살짝 웅크렸던 이씨도 시간이 지나자 달라졌다. 어깨를 당당하게 폈고 표정도 밝아졌다. 그는 "모든 걸 떠나 시원하고 가벼워 편하다"며 활짝 웃었다. 마치 새로운 것을 발견한 듯 '유레카(찾아냈다)'라도 외칠 기세였다.

이날 2시간 동안 실험을 한 결과 이씨는 노브라에 대한 다른 생각을 갖게 됐다. 그는 “패드를 덧댄 뽕브라를 입으면 제대로 옷차림을 갖춘 문명인이라는 자신감이 들고, 노브라 차림은 몸이 편안한 상태여서 자연인이 됐다는 자신감을 갖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 이씨의 노브라 도전기 영상은 19일 저녁 한국일보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i (1).jpg


‘노브라’에 대한 솔직한 생각

노브라 차림에 대한 사회의 시선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들이 엇갈렸지만 ‘민망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대학생 김광진(24)씨는 “남자들도 티셔츠를 입을 때 젖꼭지가 도드라지면 부담스럽고 보기 싫다”며 “여성의 브래지어 착용은 개인의 자유지만 젖꼭지가 튀어나와 보이면 민망할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인의 옷차림에 관심이 없지만 여자친구나 혹은 가족이 노브라 차림이라면 반대한다는 대답도 나왔다. 직장인 최상현(26·가명)씨는 “만약 여자친구나 가족이 브래지어를 벗고 다니면 남성들에게 성희롱을 당할까봐 걱정할 것”이라며 “학교나 직장에서는 옷차림도 평가대상인 만큼 정숙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예선(58·여)씨도 “브래지어가 불편하긴 하지만 다른 사람들을 위해 예의범절을 갖추는 차원에서 입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반면 옷차림은 개인의 자유이므로 존중해줘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독일에서 한국으로 유학을 온 리사(21·이화여대·여)씨도 "브래지어를 입느냐 입지 않느냐는 그저 옷차림을 결정하는 스타일일 뿐"이라는 의견이다. 이경재(58·여)씨는 "시대가 변했으니 옷차림에 대한 생각도 달라져야 한다"며 "겉으로 보기에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만 주지 않으면 된다"고 답했다.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08610b5d3aae43e5aff310a63934cd59



노브라운동 지지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의 업로드를 담당할 담당자를 구합니다. 2 티드립 2016.10.18 309
공지 이제 개드립을 트위터로 바로 받아볼수있습니다. 1 개드립 2013.06.04 120902
공지 개드립게시판 공지 39 개드립 2012.06.21 136555
» 이거 진짜 윈윈아니냐? 개드립 2016.08.18 278
44053 비속어 빻았다의 대체어.jpg 개드립 2016.08.18 167
44052 [우가우가TV] 생태계 교란종 출현 개드립 2016.08.18 160
44051 장미란 근황 개드립 2016.08.18 169
44050 요즘 아이들이 이정재를 부를때 개드립 2016.08.18 151
44049 광복절날 초딩의 팩트폭력 개드립 2016.08.18 139
44048 발암 카톡.jpg 개드립 2016.08.18 175
44047 [개혐주의] 일본의 고추요리 파티 개드립 2016.08.18 190
44046 누진제를_포기할수_없는_이유.jyp 개드립 2016.08.18 150
44045 스압주의) 컬러로 복원한 과거 사진들 개드립 2016.08.18 129
44044 냉혹한 삼성 서비스센터 개드립 2016.08.18 168
44043 어느 어묵회사 이야기 개드립 2016.08.18 136
44042 이_나라가_헬조선이_된_이유.jyp 개드립 2016.08.18 143
44041 범고래 보트 개드립 2016.08.18 120
44040 역사 속 사진들 개드립 2016.08.18 126
44039 고든 램지 소고기 스테이크 요리 개드립 2016.08.18 170
44038 히오스) 레스토랑스 근황 개드립 2016.08.18 149
44037 사랑비가 내려 개드립 2016.08.18 107
44036 미스테리한 실종기사.gisa 개드립 2016.08.18 129
44035 남자들의 돈의 사용처 개드립 2016.08.18 159
44034 공공장소 섹스 파괴.ppomppu 개드립 2016.08.18 244
44033 뽐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글.jpg 개드립 2016.08.18 178
44032 권혁수의 성대모사 개드립 2016.08.18 117
44031 코스프레갑 신작 개드립 2016.08.13 273
44030 혐주의) 곤충개조 개드립 2016.08.13 206
44029 명탐정 코난...예언 적중...jpg 개드립 2016.08.13 212
44028 트와이스 미나.모모,를 보는 남자들 표정.JPG 개드립 2016.08.13 277
44027 646만원짜리 인공지능의 말빨.jpg 개드립 2016.08.13 231
44026 아들이 차만타면 G랄을 한다. 개드립 2016.08.13 219
44025 아이작 제작자가 찾지 말라고 만든 이스터에그 개드립 2016.08.13 193
44024 개인사업자의 재미 개드립 2016.08.13 203
44023 음란마귀 끝판왕 개드립 2016.08.13 210
44022 시계주의)하나 머리묶어주는 솔져 개드립 2016.08.13 177
44021 [덕주의][후방주의] 열도의 2016년 4분기 신작 스포츠애니 개드립 2016.08.13 258
44020 중국정부 "우리는 되는데 너네는 안돼~ 아몰랑~" 개드립 2016.08.13 172
44019 집에서 팬티만 입지마라.jpg 개드립 2016.08.13 257
44018 제주도가서 오토바이 대여하면 격능 상황...jpg 개드립 2016.08.13 238
44017 국산과자 포장의 법을 피하는 꼼수 개드립 2016.08.13 175
44016 필리핀 두테르테 근황...JPG 개드립 2016.08.13 186
44015 의문의 패드립 개드립 2016.08.13 152
44014 이성관계의 진리.jpg 개드립 2016.08.13 234
44013 뼈해장국 주의보! 발령! 개드립 2016.08.13 187
44012 모든것을 바꿀 유전공학-CRISPR&CAS9 개드립 2016.08.13 168
44011 [한글자막] 고른램지 퍼핀 사냥 개드립 2016.08.13 112
44010 돗돔 개드립 2016.08.13 148
44009 우린 사람이고 너희는 개 돼지니까 개드립 2016.08.13 152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975 Next
/ 97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