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원 국가유공자 등록 불허..



군에서 불침번을 서던 중 자살한 병사는 국가유공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단독 이규훈 판사는 사망한 A(당시 23세)씨의 아버지가 서울지방보훈청장을 상대로 

"국가유공자 비해당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9일 밝혔다.

2006년 9월 육군에 입대해 춘천에서 복무하던 A씨는 2008년 4월 부대에서 불침번을 서다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2016080916315721_1470745942_0_1.JPEG

A씨는 평소 내성적인 성격 때문에 군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고, 같은 해 1월에는 국방표준인성검사(KMPI)

에서 '다소 불안정한 심리상태가 엿보인다'는 소견을 받고 보호관심 병사로 선정됐다.

재판부는 "순직군경(국가유공자)에 해당하기 위해서는 국가 수호와 안전보장 또는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직무수행이나 교육훈련으로 숨진 경우여야 한다"면서 "한 씨의 경우 

이러한 이유로 숨졌다고 인정할 증거가 없어 국가유공자 등록을 거부한 처분은 법에 어긋나지 않는다"

고 설명했다.




2016080916315782_1470745943_1_1.JPEG


A씨는 보호관심 병사로 선정됐지만 군병원 진료 및 정신과적 상담 등 후속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는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혼자 있는 모습이 목격되거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람이 두렵다, 

내가 싫다'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20160809163209247_1470745946_2_1.JPEG


A씨의 자살 이후 한군의 아버지는 "지휘관의 치료 조치 소홀 및 방치, 군생활의 어려움, 당직사관의 

고의 불침번 누락 등이 직접적인 원인이 돼 한 군이 자살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하며 

서울지방보훈청에 국가유공자 유족 등록 신청을 했으나 서울지방보훈청은 유족등록을 거부했다.


재판부 역시 "순직군경에 해당하기 위해서는 공무수행과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서울지방보훈청과 같은 판단을 내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055 朴대통령 내 어깨에 5천만 국민 생명 책임..밤잠 못자 2016.09.05 77
39054 값싼 가게의 진실 2016.09.05 110
39053 누가봐도 친남매 2016.09.02 140
39052 당신이 꼭 알아야할 신종 사기 수법 2016.09.01 321
39051 어제자 난리난 강남역 상황 2016.09.01 132
39050 상대편도 깜짝 놀란 탁구 기술 2016.08.29 97
39049 인간이 월매나 나약 하냐믄 2016.08.29 88
39048 7천원짜리 와인이 세계 최고 와인! 2016.08.18 120
39047 아이폰 배터리 자체교체 성공!!!! 2016.08.18 114
39046 태어나서 처음 눈을 본 판다 2016.08.18 75
39045 우사인볼트 어머니 2016.08.18 103
39044 80년대 뉴욕 지하철 2016.08.17 98
39043 흑인 꼬마들의 팝핀 클라스... 2016.08.17 70
39042 몸통 분리 마술의 비결 2016.08.17 144
39041 왜 형이 거기서 나와 2016.08.16 154
39040 서양의 부모자식 관계 2016.08.13 126
39039 티몬에서 판매한 재규어 가짜논란? 2016.08.11 123
39038 최자 VS 지코 더 부러운 남자는? 2016.08.11 160
39037 감사원 공무원 사칭하고 결혼미끼로 돈가로챈 남자 2016.08.11 97
39036 어제자 쇼챔피언에서 난리난 길건 의상 2016.08.11 117
39035 중국 텐진항 대폭발 현장 사진 2016.08.11 117
39034 미술 영재의 5년후.. 2016.08.09 97
» 불침번 도중 자살한 군인 2016.08.09 100
39032 심장폭행 아기냥들 2016.08.09 55
39031 다시는 한국여자와 데이트 안하겠다는 외국남 2016.08.09 140
39030 소개팅녀 매너상 애프터해서 두번째만났는데 대뜸하는말이 2016.08.09 147
39029 이분 구매안하시겠쥬? 2016.08.08 77
39028 스핑크스 놀라운 사실 2016.08.08 83
39027 갑자기 울려퍼진 애국가 2016.08.08 56
39026 이 계기판 무슨 차일까요..?? 2016.08.08 92
39025 고객님 미용하고 가세요 2016.08.08 52
39024 60년대 그곳 2016.08.08 72
39023 대만의 메이드 카페 2016.08.08 77
39022 고대 중국도 알았다! 2016.08.08 70
39021 박태환 400m 200m 탈락 이유 2016.08.08 100
39020 포켓몬 숨겨진 진실 2016.08.08 67
39019 인생을 바꾼 책 한권..! 2016.08.07 80
39018 이스라엘에 성추행이 없는 이유 2016.08.07 114
39017 디바가 핑크인 이유 2016.08.07 73
39016 헐.. LPG 중고차가 휘발유차보다 싸나요? 2016.08.07 97
39015 사막에서 즐기는 모래스키 2016.08.05 86
39014 새로 산 모니터가 이렇습니다 2016.08.05 100
39013 NASA 지구 멸망 시킬 수 있는 소행성, 6년... 2016.08.05 97
39012 곰이 밤에 인사하는 일본어? 2016.08.05 112
39011 17세 남학생과 관계 가진 여교사의 충격 발언 2016.08.04 389
39010 9급 한국사 문제 어렵네요 ㅠㅠ 2016.08.04 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1 Next
/ 85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