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의 심장은 백팩 속에서 뛰고 있다..............................................


20160721155745619_1469154878_0_2.JPEG

< 앤드류 존슨 >


보디빌더들은 좋은 음식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한 몸매를 가꾸기 때문에, 아픈 곳이 하나도 없을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심장병으로 인해 가방에 인공 심장을 넣고 다니는 보디빌더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8일 (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코네티컷 주에 거주 중인 보디빌더, 앤드류 존스 (26세)의 사연을 소개했다. 


20160721154319752_1469154880_1_2.JPEG


그는 심근증에 걸린 탓에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 하지만 살아남기 위해 인공 심장을 가방에 넣고 다니고 있다. 


심근증은 심장 근육에 질환이 생겨 호흡 곤란, 흉통 등을 일으키고 심해질 경우 몸에 힘이 없어 걷는 것조차 불가능해진다.


그가 처음 심장에 이상을 느낀 것은 지난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조깅을 하던 앤드류는 갑자기 호흡 곤란과 심장에 통증을 느꼈다. 


20160721154328640_1469154881_2_2.JPEG


이후 그의 증상은 날이 갈 수록 심각해졌다. 기침을 하면 피가 나왔고, 고열 증세도 보였다. 결국 그는 응급실에 실려가 한동안 병원에 머물러야 했다.


보디빌더답지 않게 그의 몸은 매우 쇠약해져있었고, 걷지 못할 뿐만 아니라 서있는 것조차 어려운 일이었다.


그를 담당한 의사는 “심장 이식을 하지 않으면 죽는다.”는 말을 그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그에게 맞는 심장을 찾는 일은 매우 어려웠다. 그에게 맞는 심장이 나타나지 않자, 할 수 없이 그는 인공 심장에 의존해야했다.


2016072115585291_1469154882_3_2.JPEG


이 상황에서도 앤드류는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병에 시달리는 일은 끔찍해요."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가 언제나 가방에 넣고 다니는 인공 심장은 그의 가슴에 꽂혀있는 튜브로 심실에 공기를 공급해 심장이 뛸 수 있도록 해준다. 


20160721154351471_1469154882_4_2.JPEG


이 덕분에 그는 다시 움직일 수 있게 되었다. 상태가 호전되자 그는 헬스장에서 다시 운동을 시작해 보디빌더다운 멋진 몸매를 되찾았다. 


한편, 앤드류는 심장에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일까지 하고 있다. @FitnessWithAJ 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심장병 환자들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있으며, 현재 팔로워는 14,000명이 넘어간 상태다.


“아프지 않을 때는 건강한 몸을 당연시 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아프고 나니까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어요. 건강한  것은 축복과도 같아요."


20160721154406184_1469154884_5_2.JPEG


20160721154406737_1469154885_6_2.JPEG


20160721154406802_1469154887_7_2.png


20160721154406873_1469154900_8_2.png


20160721154406943_1469154913_9_2.png


2016072115440711_1469154919_10_2.png


2016072115440785_1469154925_11_2.png


20160721154407161_1469154927_12_2.JPEG


20160721154407215_1469154928_13_2.JPEG


2016072115593327_1469154930_14_2.JPEG


< 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저작권자 (c) 풀빵닷컴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013 리환이가 요즘 말버릇이 나빠진 이유 2016.08.04 73
39012 이승우에 대한 바르셀로나 관계자들의 평가 2016.08.04 89
39011 탁구 명승부와 탁구 신동 2016.08.03 41
39010 동네 인근 교회에서 무료로 야외 어린이 수영장을 만들어서 자주 이용합니다. 2016.08.03 81
39009 두명의 김여사 2016.08.03 62
39008 무도, 아무말 대잔치 2016.08.03 71
39007 돌로 집을 만드는 할아버지 2016.08.02 56
39006 영국의 안티페미니즘 운동 2016.08.01 87
39005 라이언 킹 실사버전 2016.07.31 91
39004 원룸의 개념~○★ 2016.07.31 79
39003 이거 먹어봤으면 뇐네인증. 2016.07.31 61
39002 예술 수준의 낙타 이발 2016.07.29 45
39001 다시봐도 웃긴 예능 명장면들 2016.07.27 59
39000 (연구) 가장 완벽한 미모를 자랑하는 여자 스타 ... 2016.07.22 96
38999 서로에게 헌신적일 수록 은밀한 문자 더 보낸다. 2016.07.22 61
38998 인도네시아 해양부 장관의 위엄 2016.07.22 66
38997 즐거운 휴가 2016.07.22 31
38996 죽은 개를 뜯어먹는 다른 개 포착 2016.07.22 52
38995 충격적인 화요비 근황 2016.07.22 108
38994 심형탁이 솔로인 이유 2016.07.22 57
38993 각 나라의 아름다운 문화 2016.07.22 47
38992 흔한 출근길 사진 모음 2016.07.22 44
38991 방파제에 올라가지 마라 2016.07.22 53
38990 전신마취 중 의사들 대화 수준 2016.07.22 78
38989 어깨는 타고난다 2016.07.22 92
38988 가해자의 처지 2016.07.22 46
38987 충격)최근 일어난 전남 신안 살인(실종) 사건 2016.07.22 78
38986 연예인 학교동기들 2016.07.22 51
38985 짜장면은 오해를 낳고~ 2016.07.22 66
38984 옷 다 벗고 데이트하는 69세 남성과 24세 여성 2016.07.22 3416
38983 김성균 VS 마동석 2016.07.22 76
38982 대만 길거리 음식 비주얼 2016.07.22 107
38981 이민 유혹 받는 이상민 2016.07.22 69
38980 실제 베트남 여자와 맞선 보는 연예인 2016.07.22 171
38979 슈퍼비가 말하는 타블로 2016.07.22 42
38978 강ㄱ범을 병원에 실려가게 만든 강ㄱ 방어 기구... 2016.07.22 85
38977 이완이 부러운 유재석 2016.07.22 39
» 보디빌더 남성은 심장을 가방에 넣고 다닌다. 2016.07.22 116
38975 인도미녀 스타일의 한국 아이돌 2016.07.22 65
38974 몰라보게 변한 화요비 2016.07.22 67
38973 영어 잘 모르는 존박 2016.07.22 66
38972 네덜란드 자급자족 마을 2016.07.22 63
38971 해외, 아빠들의 황당하고 웃긴 실수 2016.07.22 49
38970 유명 비보이들 개바른, 12살 한국인 2016.07.22 60
38969 사진 속에서 햄버거 꺼내먹는 마술 2016.07.22 52
38968 카메라 200배 줌의 위력 2016.07.22 1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1 Next
/ 85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