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를 구한 것은 다름 아닌 그곳이었다............


20160708163330914_1467974114_0_1.JPEG


벼락을 맞은 확률은 매우 적다. 그러나 벼락을 맞은 사람이 중요부위 덕에 살아남을 확률은 더 적을 것이다.


지난 5일 (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중요부위 덕분에 기적적으로 벼락을 맞고 살아남은 크로아티아 남성을 소개했다.


페트로브치 지역에 거주하는 조란 유르코비치 (42세)는 천둥번개가 치는 날,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그러던 중 그의 머리로 벼락이 떨어졌다. 생명에 위협이 갈 정도로 많은 양의 전류가 몸을 타고 흘러내려갔지만, 그는 살아남았다. 


그를 치료한 의료진은 “전류가 심장을 피해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다.” 고 밝히며 “중요부위 덕분에 살 수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기가 통하지 않는 고무 부츠를 신은 덕에 전류가 발까지 전해지지 않았고, 심장으로 흐를 뻔한 전류가 다행히 헤드폰 줄을 타고 흘러 살아남을 수 있었다.


그리고 의료진은 "중요부위 쪽 벨트에 달린 작은 라디오가 생명을 부지하는 데 핵심이었다며, 모든 게 중요부위 덕분이다.” 라고 강조했다.


그의 사고를 목격한 시민은 차를 타고 가다 쓰러져있는 유르코비치를 발견하고 즉시 병원으로 옮겼다. 그는 “비를 맞고 있는 유르코비치 몸에서 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20160708163349883_1467974115_1_1.JPEG


20160708163349998_1467974117_2_1.JPEG


20160708163350109_1467974118_3_1.JPEG


20160708163350277_1467974120_4_1.JPEG


20160708163350382_1467974121_5_1.JPEG


20160708163350495_1467974123_6_1.JPEG


20160708163350670_1467974131_7_1.png


20160708163350800_1467974133_8_1.JPEG


20160708163406620_1467974135_9_1.JPE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8963 자연인의 주량 허세 2016.07.22 126
38962 비키니 입은 미녀 다이버, 고래상어와 수영 포착... 2016.07.22 113
38961 그녀의 철벽 방어 2016.07.20 103
38960 대륙의 복권 당첨자들 2016.07.20 120
38959 PD는 거들뿐 2016.07.20 70
38958 전하기 싫은 편지 2016.07.20 45
38957 세계유일한 한국식 나이법 2016.07.20 66
38956 주부님들 모이시고~ 2016.07.20 49
38955 하니를 신나게 갈구는 오빠 2016.07.20 75
38954 이경규와 싸인 부탁하는 팬들 2016.07.20 56
38953 흔하지않은 초등학교 5학년 2016.07.20 96
38952 품번을 물으면.... 2016.07.17 105
38951 미래 부동산 정책 변화 알려드립니다. 2016.07.17 79
38950 트와이스 쯔위의 어릴적부터 사진모음 2016.07.15 112
38949 마동석의 파워~! 2016.07.15 62
38948 전세 보증금 2억중 1억만 돌려준다고 하네요..어케 법적으로 해야 돼나요? 2016.07.15 106
38947 최자만의 매력 2016.07.09 121
38946 손호준의 인성 2016.07.09 124
38945 시급 2만원 준다는 서빙 알바 2016.07.09 107
38944 흙수저 연예인 레전드 2016.07.09 112
38943 라트비아 미녀들과 함께 사우나~ 2016.07.09 965
38942 성 범죄자 라는 억울한 누명 2016.07.09 79
38941 최소 호주 주민 2016.07.09 92
38940 배우 뺨치는 외모였던 그 남자 2016.07.09 110
38939 살해된 아들이 보낸 문자 2016.07.09 103
38938 가수 김용준 폭행논란 CCTV 영상 공개 2016.07.09 104
38937 유기견이었던 개에게.. 2016.07.09 45
38936 확실한 철벽녀의 자세 2016.07.09 102
38935 은평구와 마산의 고딩 짱 2016.07.09 123
38934 정우성의 미스테리했던 만 육천원 2016.07.09 97
38933 춤신 춤왕, 에브라와 포그바 2016.07.09 123
38932 성대현이 조영구를 싫어했던 이유 2016.07.09 115
38931 내한 공연 빼박 금지 그룹들 2016.07.09 83
38930 거미에 관한 소름돋는 사실 20가지 2016.07.09 92
38929 차 안에서 지네를 발견! 2016.07.09 102
38928 안정환의 서러웠던 시절 2016.07.09 56
38927 중딩 제자와 사귄 여교사 2016.07.09 1733
38926 볼펜 조립의 달인 2016.07.09 83
38925 이경규, 남자의 자격 당시 합창단 2016.07.09 72
38924 이웃집 여자가 속옷만 입고 창문 앞에 계속 서있... 2016.07.09 644
38923 롤링 스톤지 선정 역대 최고의 뮤지션 순위 2016.07.09 69
» 벼락 맞았지만 중요부위 덕에 살아남은 남성 2016.07.09 84
38921 아들과 해라. 가짜 번호로 전 여친 협박한 남... 2016.07.09 103
38920 보검이의 무표정 모음 2016.07.08 70
38919 김정은 4년동안 살 엄청 쪘다..무려 40kg 증... 2016.07.07 82
38918 PS4 1205B 1테라(중고)샀어요 2016.07.07 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1 Next
/ 85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