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54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아, 벗고 싶다!"

푹푹 찌는 찜통 더위, 여성이라면 한 번쯤 가슴을 죄는 브래지어로부터 탈출을 꿈꿀 법 하다.

몇 걸음만 옮겨도 땀이 송골송골 맺히는 더위에 노브라(No-bra) 차림으로 다닐 수 있다면 상상만 해도 얼음을 깨물듯 시원한 해방감을 느낄 수 있다.

어찌보면 개인의 선택 문제일 수 있는 노브라가 우리 사회에서는 여전히 논란거리다. 이를 음란함과 동일시 해서 사회규범을 벗어난 일탈로 보는 따가운 시선과 패션은 개인의 선택이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다.

일탈 운운할 만큼 노브라 차림이 사람들에게 그렇게 불편을 유발하는 것일까. 일각에서는 노브라가 여성의 지나친 노출과 마찬가지로 성 추행이나 성 폭력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과연 그런 지 노브라에 대한 숨은 진실을 알아보기 위해 대학생 이나영(24·가명)씨가 과감하게 브래지어를 벗고 거리에 나섰다.

i.jpg



‘노브라 차림’으로 명동 쏘다니기 도전

사상 처음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난 11일, 이씨는 10여년 넘게 피부처럼 여겼던 브래지어와 잠시 결별하고 노브라 차림으로 회색 반팔 티셔츠만 입은 채 서울 명동 한 복판에 섰다. 평소 브래지어를 착용하면 가슴 압박과 함께 어깨 통증을 느낀 그가 노브라 도전에 나선 이유는 최근 걸그룹 f(x)멤버였던 설리의 사진 때문이었다.

설리는 노브라로 추정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이씨는 노브라가 왜 비난의 대상인 지, 어째서 사회의 미풍양속을 해치는 행위인 지 궁금했다.

"생각보다 야하지 않아요." 거울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살펴 본 이씨는 거리에 나서자 약간의 부끄러움과 시원함이 교차하는 것을 느꼈다. 지하철 4호선을 이용해 서울역에서 명동역으로 이동하는 4분 동안 사람들이 아무 반응이 없자 오히려 이씨가 놀랐다. "예상과 달리 사람들이 쳐다보지 않네요."

명동 거리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사람들은 각자 갈 길만 바삐 갈 뿐 아무도 이씨의 옷차림을 유심히 보지 않았다. 이씨는 일부러 유명 화장품 체인점에 들려 상담원과 마주 서서 제품 상담을 받았다. 상담원 역시 가슴이 아닌 이씨의 얼굴을 보며 해당 제품을 설명했다.

노브라로 다니면 음탕한 시선의 표적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보기 좋게 빗나갔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창피해서 어깨를 살짝 웅크렸던 이씨도 시간이 지나자 달라졌다. 어깨를 당당하게 폈고 표정도 밝아졌다. 그는 "모든 걸 떠나 시원하고 가벼워 편하다"며 활짝 웃었다. 마치 새로운 것을 발견한 듯 '유레카(찾아냈다)'라도 외칠 기세였다.

이날 2시간 동안 실험을 한 결과 이씨는 노브라에 대한 다른 생각을 갖게 됐다. 그는 “패드를 덧댄 뽕브라를 입으면 제대로 옷차림을 갖춘 문명인이라는 자신감이 들고, 노브라 차림은 몸이 편안한 상태여서 자연인이 됐다는 자신감을 갖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 이씨의 노브라 도전기 영상은 19일 저녁 한국일보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i (1).jpg


‘노브라’에 대한 솔직한 생각

노브라 차림에 대한 사회의 시선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들이 엇갈렸지만 ‘민망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대학생 김광진(24)씨는 “남자들도 티셔츠를 입을 때 젖꼭지가 도드라지면 부담스럽고 보기 싫다”며 “여성의 브래지어 착용은 개인의 자유지만 젖꼭지가 튀어나와 보이면 민망할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인의 옷차림에 관심이 없지만 여자친구나 혹은 가족이 노브라 차림이라면 반대한다는 대답도 나왔다. 직장인 최상현(26·가명)씨는 “만약 여자친구나 가족이 브래지어를 벗고 다니면 남성들에게 성희롱을 당할까봐 걱정할 것”이라며 “학교나 직장에서는 옷차림도 평가대상인 만큼 정숙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예선(58·여)씨도 “브래지어가 불편하긴 하지만 다른 사람들을 위해 예의범절을 갖추는 차원에서 입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반면 옷차림은 개인의 자유이므로 존중해줘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독일에서 한국으로 유학을 온 리사(21·이화여대·여)씨도 "브래지어를 입느냐 입지 않느냐는 그저 옷차림을 결정하는 스타일일 뿐"이라는 의견이다. 이경재(58·여)씨는 "시대가 변했으니 옷차림에 대한 생각도 달라져야 한다"며 "겉으로 보기에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만 주지 않으면 된다"고 답했다.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08610b5d3aae43e5aff310a63934cd59



노브라운동 지지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의 업로드를 담당할 담당자를 구합니다. 2 티드립 2016.10.18 70
공지 이제 개드립을 트위터로 바로 받아볼수있습니다. 1 개드립 2013.06.04 120674
공지 개드립게시판 공지 39 개드립 2012.06.21 136287
주간 베스트 중국집 사장이 배달원에게 사기극 벌인 너무나 안타까운 사연 2 updatefile 티드립 2016.12.05 112
주간 베스트 새로운 논란 흰금이냐 파검이냐? 2 newfile 티드립 2016.12.07 55
44110 레포데 공포의 방 개드립 2016.08.20 116
44109 훌라후프를 잘돌리는 처자 개드립 2016.08.20 150
44108 ???:올것이왔군.. 개드립 2016.08.20 117
44107 서양인이 바라본 동양인.jpg 개드립 2016.08.20 164
44106 갤노트7 홍채인식의 약점.jpg 개드립 2016.08.20 157
44105 혼밥티 수익금 부정사용 의혹 개드립 2016.08.20 128
44104 ??? : 대답해라 독도는 누구 땅이지? 개드립 2016.08.20 128
44103 냉혹한 2ch 3 산호 개드립 2016.08.20 129
44102 한달만에 에어컨 뜯긴 찜통 경비실 개드립 2016.08.20 131
44101 덕중에 덕은 양덕 개드립 2016.08.20 130
44100 콩고왕족 토크 개드립 2016.08.20 116
44099 휴가철 해수욕장이 비싼 이유 개드립 2016.08.20 142
44098 토요 품평회.toon 개드립 2016.08.20 109
44097 빈방 개드립 2016.08.20 109
44096 이딴게 영화관 꿀팁??? 개드립 2016.08.20 134
44095 세상을 다 잃은 기분 개드립 2016.08.20 113
44094 금연하는 팁 개드립 2016.08.20 119
44093 어느 여고생의 입학식 개드립 2016.08.20 148
44092 변호사의_위엄.jyp 개드립 2016.08.20 134
44091 여자동기가 계속 제 가슴을 만져요.. 개드립 2016.08.20 146
44090 [유튭주의] 헬기에서 투신자살한 썰.ssul 개드립 2016.08.20 118
44089 평생 묶여있던 소를 풀어주자 개드립 2016.08.20 124
44088 윤곽주사 맞은 어느 연예인 개드립 2016.08.20 136
44087 크리에이티브 코리아 개드립 2016.08.18 147
44086 고오오오급 창녀.jpg 개드립 2016.08.18 204
44085 티비플 1패 개드립 2016.08.18 116
44084 매장에 전시된 갤노트7 근황.jyp 개드립 2016.08.18 161
44083 신카이 마코토의 감성 자극하는 애니메이션 CM 개드립 2016.08.18 97
44082 웃지 말라고.gif 개드립 2016.08.18 121
44081 술취한 ㅊㅈ 귀가 시키는 경찰관분들 개드립 2016.08.18 158
44080 너보단 김태희가 이쁘다는 신랑 개드립 2016.08.18 140
44079 브렉시트근황 개드립 2016.08.18 135
44078 유대인들 부들부들.jpg 개드립 2016.08.18 136
44077 단톡방 대참사.kakao 개드립 2016.08.18 164
44076 백일점.jpg 개드립 2016.08.18 124
44075 태권도 결승전 움짤.gif 개드립 2016.08.18 140
44074 아니 아빠가 똑같이 그려 달라며 ㅡㅡ 개드립 2016.08.18 146
44073 게이혐오 개드립 2016.08.18 112
44072 지우_인성_근황.jyp 개드립 2016.08.18 125
44071 일본 개그맨 예능 스케일 수준 개드립 2016.08.18 139
44070 (판) 아이가 노트북에 커피를 쏟았어요 개드립 2016.08.18 121
44069 현재 난리난 올림픽 복싱판정 개드립 2016.08.18 131
44068 위기가 온 고갤러 개드립 2016.08.18 109
» 이거 진짜 윈윈아니냐? 개드립 2016.08.18 154
44066 비속어 빻았다의 대체어.jpg 개드립 2016.08.18 129
44065 [우가우가TV] 생태계 교란종 출현 개드립 2016.08.18 119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973 Next
/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