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180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1472381641_01.jpg


1472381641_02.jpg


요 며칠 쥬x 외모관련 구인글로 말이 많은데요

현직 카페사장으로 관련글을 써봅니다





저는 현재 개인카페를 4년정도 운영중이구요. 
매출도 괜찮은 편입니다
바로 옆에는 오픈할때 제일 긴장했었던 벤X 조금 더 멀리는 스타벅X도 생겼지만 


나름 자리를 잡았는지 매출은 꾸준히 잘 나오고 있습니다.
사실 가격대도 인지도도 어정쩡한 개인카페로써는 자부심도 있습니다

요 몇달 엄청나게 바빴다가 어제부터 추워지면서 한숨 돌리고있네요




지금이야 카페가 사양산업이고 딱 저까지 막차탄거 같긴합니다만

자리잡는데 큰 도움을 준 친구가 있습니다


오픈한지
한 반년쯤 지나서


아무튼 한창 정신없을때


한 친구가 들어옵니다.



키는 그리 안크지만 피부가 정말 뽀얗고 좋고 요즘 말하는 꽃미남형이에요
요즘 여자들이 좋아하는 얼굴 작고 어깨는 넓은형이고 예쁘게 마른타입 생긴건 임시완과 박보검 닮았었습니다.

일은 사실 그리 잘하는 편은 아니였습다.
손도 좀 느린편이고요.
잦은 실수도 많았구요.



다만 딱 하나 어마어마한 장점은
잘생긴 친구가 연애를 많이 해본탓인지
능글능글 맞은면도 있고 서글서글하니 말도 잘하고 싹싹했었어요.


이 친구가 일했을때 기반으로 얘기하겠습니다


1.매출



사실 이 친구가 일할때 실제로 매출이 오른것도 사실이고
일별 최고매출 월별 최고매출 모두 이 친구가 있을때 나왔습니다

사실 지금까지도 가장 이 친구가 일했을때 최고 매출이 아직도 안깨지고 있긴합니다
보통 여름쯤 나오는데 이 친구 없이 이번 여름을 보내서 그랬는지 최고매출이 아직 안깨졌네요 ㅠㅠ

혹시나 우연 아니냐라고 하시는분들이 있을까봐

유독 이 친구가 일할때만 그런 높은 매출이 잦았다.
이 친구가 일할땐 유독 우연의 연속이 많았다정도로 해두겟습니다





2. 인테리어


솔직히 비싼돈주고 비싼업체가 시공해서 억단위로 꾸며봐야 직원 못생기면 하나 쓸모없어요.
바에 있는 사람이 볼품없어 보이면 말짱 꽝입니다.


잘생긴 친구한테 흰 셔츠 입혀놓고 커피색 앞치마 둘러놓고 바 앞에 세워놓으면 그게 인테리업니다.

이 친구가 일하고 나서 블로그 리뷰도 엄청나게 늘어났고
리뷰에서도 분위기가 좋다~ 알바생이 잘생겼다ㅠㅠ훈훈하다ㅠㅠ
이런 문구가 빠지질 않더군요.



덕분에 댓글에서도 너도나도 구경하러 간다고 오셨고
그때부터 나름 이 동네 유명카페가 되었습니다





3. 컴플레인이 엄청나게 줄어든다.


저는 농담이 아니라 이거 하나만으로도 외모가 괜찮은 친구를 더 많은 돈을 주고 고용할 의향이 있습니다.

자영업 하시는 분들은 공감하시겠지만 저도 자영업만 근 10년차고
그냥 다 때려칠까라는 회의감이 들 정도로 별의 별 일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내성이 좀 생겨서 어지간한 일은 너털웃음으로 넘길수있지만
지금도 혀를 내두를 진상손님이 한번 왔다가면 일 자체에 회의감이 들정도로 하루종일 힘이 쭉 빠져버립니다..


아무튼 저희 매장에는

오픈초창기부터 유달리 까탈스러운 50대의 돈좀 있으신 단골 여자손님이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잘 모르지만 본인이 잘 안다고 착각하는 부류중 하나였는데


(여자 알바는 정말 못잡아먹어서 안달이였을정도고 이 분 때문에 오전이 일하던 한 친구는 울면서 그만두기까지 했었습니다.)


한번은 이 친구가 그 손님을 응대하고나서

제가 슬쩍가서

'저 분이 좀 까탈스럽긴 하지?' 했더니
이 친구는 ' 말투가 좀 세긴한데 잘해주시던데요?' 라더라구요.

알고보니 그 여자손님한테 예쁘다며 양갱이라던가 빵이라던가 이런 자잘한것도 몇번 얻어먹었더라구요.

이때 '와 이놈은 진짜 다른세상에서 사는건가' 싶을정도였습니다.


(제가 주문받을때 까칠한 여자손님들이 이 친구만 보면 자기도 모르게 미소짓고 잇는거보면
은근 자괴감 들때도 있더군요..ㅋㅋ....ㅜㅜ 제가 주문받는데 그 친구 어딨냐고 물어볼때도 좀 서글펐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이 친구가 손이 빠르다거나 일을 잘하는 편이 아니라
자잘한 실수가 꽤 많았던 편인데

( 예를들어 주문을 받아놓고 깜빡해서 못 만들었다. 결국 손님이 찾아와서 주문한게 언제 나오느냐? 라고 되물을 정도의 일)

마저도

그냥 이 잘생긴 친구가 미안한 표정을 지으며 사과하면
그냥 거기서 어지간한게 다 무마가 되버리더라구요.

단 한번도 거기서 일이 크게 생긴적이 없습니다

이 친구가 그 얼굴로 불쌍한 표정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하면
손님들도 웃으면서 그냥 아무렇지않게 넘겨버립니다.



일례를 하나 들자면

저희 매장에 블루베리 스무디가 있고 블루베리 생과일 쥬스가 있습니다
스무디는 4천원정도고 생과일 쥬스는 5천원이에요

여자손님이 와서 4천원짜리 스무디를 주문합니다.

앞서 주문이 밀려있는터라 또 이 친구는 실수를 해서
5천원짜리 생과일 쥬스를 만들어 냅니다.

참고로 천원 더 비싼 메뉴긴 했지만 본인이 먹고싶었던 메뉴가 아니였고 오래 기다렸기에
사실 컴플레인을 걸고 화를 낼수도 있는 상황이거든요.

뭣보다 스무디와 생과일 쥬스는 맛도 판이하게 다를뿐더라
달고 시원한걸 좋아해서 스무디를 주문하신분에게 생과일쥬스는 좀 많이 밍밍해요.

근데 여기서 더 충격이였던건 

한 5분있다 그 여자손님이 오시더니..
비싼 메뉴 그냥 먹기 미안하다면서 이 친구에게 천원을 더 내고 가더군요....


정말 이때 엄청나게 충격받았었습니다


이후 몇번 더 와서 잘생긴 친구가 실수가 미안했던지 올때마다 좀 신경써서 말을 붙였더니
여자 손님이 그 친구 번호를 따갔습니다...
제가 알기론 잘 안되긴했습니다만..


일좀 익숙해지고 손님들이랑도 말좀 트더니
이 친구 보러 단골손님이 하루에도 몇십명씩 찾아오더군요

여고생들도 우르르 보러 오는건 예삿일이구요



아무튼.. 외모의 위력이 이정도입니다..


업주입장에서 당연히 안 아낄래야 안 아낄수가 없습니다..

이 친구가 손님한테 하는거 또 손님이 이 친구한테 대할때 표정을 보고 있으면 예뻐죽겠습니다.

시험기간이다 바쁘다 할때
시간을 안맞춰줄수가 없습니다

어떻게든 이 친구의 편의를 봐줘서라도 계속 일을 하게 만들고싶습니다

시급도 안올려줄수가 없습니다.
이 친구 그만둘때쯤 시급 만원넘게 가져갔습니다



상품권이 생기면 그냥 이 친구한테 주고싶습니다.
추석 설날 명절때 안 챙겨줄수가 없습니다.


손님좌석에 앉아서 노트북으로 작업하고 있을때 여자손님들이 
' 내 말 맞지? 진짜 잘생겼다니까 '

이런 수군거림 들으면 괜시리 제 어깨가 으쓱거려집니다.









아무튼 지금은 이 친구가 취업을 해서 일을 그만둔 편이긴 하지만
지금도 그 친구를 찾는 손님들이 많아요.




아무튼 이런 일들로 저는 그냥 당당하게 외모를 본다합니다..

저는 그 이후로 시급을 좀 세게 줄지언정 거의 무조건 외모 좋은 친구들 위주로 뽑고있구요.
(물론 그 친구만큼 잘생긴 친구는 아직 못봤네요 ㅠ)




어차피 커피의 맛을 좌우하는 로스팅부터 전반적인 업무는 전부 제가하고

직원들이 주로 하는게 커피조제 정도인데

샷뽑는거야 하루면 배우고 일주일 날아다니고
뭐 우유 스팀이 조금 까다롭긴 하지만 이것도 어지간한 모질이가 아닌이상 이주정도면 어느정도 익숙해집니다.


커피 메뉴들이야 스팀우유를 기반으로 어떤 시럽을 넣냐로 달라지는거고
기타 자잘한 메뉴들은 뭐 바에 적혀있는 레시피보고 갈고 섞고 내면 되니까요.



그래서 솔직히 저는 커피자격증의 유무를 잘 안봐요

잘생겼지만 커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친구 vs 못생겼지만 커피에 빠삭하며 커피자격증이 있는 친구


저는 무조건 전자를 뽑습니다..
뽑아서 가르치면 되니까요

못생긴 친구를 뽑아서 잘생겨지게 만들순 없잖습니까..




자격증도 생판 모르는 사람보다 포터필터 한번 더 잡아봤다는데 의의를 두는정도긴 하지만..





개인적인 알바 선호도는

잘생긴 남자 > 예쁜 여자 > 평범한 여자 > 평범한 남자

이렇게 선호합니다

예쁜여자 알바생도 좋긴한데 좀 나이 있으신 여자분들에겐 매리트가 없더라구요..
뭔가 괜히 더 까탈스럽게 하는거같기도 하고..
반면 잘생긴 남자가 서글서글하면 여자도 선호하고 남자들도 좋아하더라구요.


다만 둘다 평범하면 
여자알바생을 좀 더 선호합니다

외모적으로 매리트가 없으면
싹싹한데선 여자직원이 더 나아요


못생긴 친구는 미안하지만 채용을 안합니다..
ㅠㅠ

초창기땐 실력이 우선이지 했는데
지금은 못하겠어요...






아무튼 이 정도면

우대해도 되지 않나요?






저는 당구장 피씨방등 손님이 주로 남자인곳에서 예쁜여자들 뽑는 이유도 이해가고
가로숲길 브런치카페에서 모델지망생 연예인 지망생들 시급 1만원 2만원씩 줘가며 쓰는 이유도 이해갑니다.



하다못해 연봉 1800 주며 먼지가 될때까지 부려먹는 중소기업에서도 갖은 스펙을 요구하는데


외모와 응대가 곧 매출과 그 사업장의 평판이 되는

서비스업에서 예쁘고 잘생긴 사람들에게 더 많은 돈을 지불하고우대하는게 
이토록 지탄을 받아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의 업로드를 담당할 담당자를 구합니다. 2 티드립 2016.10.18 68
공지 이제 개드립을 트위터로 바로 받아볼수있습니다. 1 개드립 2013.06.04 120672
공지 개드립게시판 공지 39 개드립 2012.06.21 136283
주간 베스트 치킨 앞에서 작아지는 남동생 2 file 티드립 2016.11.30 149
44241 마동석 새로운 광고 찍은거 유출 개드립 2016.08.30 108
» 알바 외모의 중요성.txt 개드립 2016.08.30 180
44239 조선시대 부자 겸상 개드립 2016.08.30 119
44238 [로스트아크] 운영자가 미쳤다 개드립 2016.08.30 92
44237 그린피스에서 나온 이유 개드립 2016.08.30 100
44236 [오버워치] 은혜갚은 까치 개드립 2016.08.30 87
44235 롤주의) 티모 역대급 심리전 개드립 2016.08.30 85
44234 날벼락 개드립 2016.08.30 90
44233 게이머 모드 발동 개드립 2016.08.30 102
44232 성난 펭귄의 싸움 개드립 2016.08.30 99
44231 이번 리우 올림픽때 한 국가대표 마라토너 개드립 2016.08.30 98
44230 장삐쭈-아르바이트 개드립 2016.08.30 92
44229 논란중인 어느 교사의 글 개드립 2016.08.30 132
44228 [시계주의] 훈련용 봇이 얼마나 귀여운지 알아보자 개드립 2016.08.27 149
44227 우리나라 양궁선수 시력 개드립 2016.08.27 181
44226 KFC 레시피 유출....... 개드립 2016.08.27 195
44225 (스압)일본의 경제가 붕괴된 이유.jpg 개드립 2016.08.27 154
44224 오늘의 오버워치. 개드립 2016.08.27 116
44223 불쌍한 이슬람 어린이 개드립 2016.08.27 147
44222 미끼를 물어버린 추성훈.jpg 개드립 2016.08.27 176
44221 기숙사 외박 사유 개드립 2016.08.27 164
44220 (시계)레딧에 돌아다니는 새로운 하이라이트 연출 개드립 2016.08.27 93
44219 자본주의 아기.gif 개드립 2016.08.27 154
44218 공룡의 탄생 비화 개드립 2016.08.27 128
44217 하이파이브! 개드립 2016.08.27 109
44216 ??? : 개돼지들아 애좀 낳아라 제발 ㅎㅎ 개드립 2016.08.27 141
44215 가거라.... 더욱 강해져서 돌아와라...! 개드립 2016.08.27 135
44214 아이폰7나오는 만화.jpg 개드립 2016.08.27 139
44213 개빡치는 자라니들 개드립 2016.08.27 124
44212 슈퍼 햄스터 마리오 개드립 2016.08.27 98
44211 허니버터가 낳은 혼종 . jpg 개드립 2016.08.27 139
44210 슈퍼뮤턴트의 나라 개드립 2016.08.27 123
44209 부먹? 찍먹? 개드립 2016.08.27 118
44208 어휴 빡대가리 새끼들 머리를 써야지 머리를 ㅋㅋㅋㅋ 개드립 2016.08.27 124
44207 무엇에 쓰는 물건이고..? 개드립 2016.08.27 121
44206 reality hits you hard bro 제작자 근황 개드립 2016.08.27 96
44205 남편 고추 바사삭 개드립 2016.08.27 158
44204 공포의 예비군 조교... 개드립 2016.08.27 130
44203 장난도 똑똑해야 친다. 개드립 2016.08.27 126
44202 견인포의 위력 개드립 2016.08.27 122
44201 세상에서 가장 짜증나는 경쟁.jpg 개드립 2016.08.27 134
44200 새로나온 GS 부대찌개 개드립 2016.08.27 137
44199 조언.JPG 개드립 2016.08.27 111
44198 에티오피아의 원시부족 사다나치 족 개드립 2016.08.27 131
44197 (후방?) 아헤가오 개드립 2016.08.26 288
44196 행복회로 오버워치 개드립 2016.08.26 13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73 Next
/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