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2522 추천 수 1 댓글 4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gn3Zk




어젯밤, 아내와 저는 딸을 친구 샐리의 생일 파티로부터 데리고 와서 침대에 눕혔습니다.


아내는 제가 야구 경기를 보다 잠이 들 동안, 딸에게 책을 읽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11시 50분 정도에, 딸이 저를 깨웠습니다. 



"아빠," 제 옷자락을 잡아당기며, 딸이 속삭였습니다. "내가 다음 달이면 몇 살이게?"


"잘 모르겠네, 아가." 제가 안경을 똑바로 올리며 말했습니다. "얼만데?"


그녀는 웃으며 네 손가락을 들어 보였습니다.



이제 7시 30분이 되었습니다.


저와 아내는 거의 8시간 동안 딸과 함께 깨어 있었습니다.


딸은 아직도 그것들이 어디서 났는가를 말하려 하지 않습니다.





출처 : http://redd.it/1o71iv

번역 : http://neapolitan.tistory.com/



  • ?
    kendrick 2016.11.27 03:01

    이건 무슨소리야?

    친구의 생일을 다녀온 딸을 눕히고 잠들었는데 11시30분부터 7시 30분까지 같이있었고

    딸이 4개의 손가락을 들때 자신의 손가락이 아니라 다른사람의 손가락을 보여줬다 이건가??

    그럼 8시간동안 깨어있다는걸 왜 말한거지?? 그것들이란건 뭘까

  • profile
    달달써니 2016.11.27 10:20
    너무 놀라서 8시간 동안 그 손가락들이 어디서 난건지 계속 물어봤다는 말 같음
  • ?
    kendrick 2016.11.27 13:18
    아 그럼 8시간동안 물어봤다는건 그 사건에 심각성을 부여하는 역할인거고

    손가락은 누구것인지 모르지만 딸의 손가락이 아닌 타인의 잘린 손가락으로 4개를 만들어 보여줬다는 건가?
  • profile
    달달써니 2016.11.28 06:51
    어디서 났는지 물어본다는게 자기 손가락이 어디서 났냐고 물어볼 리가 없을테니..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80 영상 12:30 - Who's There Film Challenge 달달써니 2014.04.26 1224 0
1679 영상 3 am - Who's There Film Challenge 달달써니 2014.04.26 1278 0
1678 영상 Departure - Who's There Film Challenge 달달써니 2014.04.26 1245 0
1677 영상 Cut - Who's There Film Challenge 달달써니 2014.04.26 1073 0
1676 영상 [약간 혐오] 조의 영역 달달써니 2014.04.26 2059 0
1675 단편 종기 윰윰 2014.04.12 1493 1
1674 사진 세계의 기형동물 10마리 file 윰윰 2014.04.12 2279 0
1673 사진 [약혐]중국의 잔혹한 형벌 file 윰윰 2014.04.12 5896 0
1672 사진 초소형 태아 file 윰윰 2014.04.12 1711 0
1671 사진 [약혐] 희대의 살인마 사가와 잇세이 file 윰윰 2014.04.11 5517 0
1670 단편 통영 한아름양 살인사건(2012) file 윰윰 2014.04.10 1736 0
1669 단편 우리가 몰랐던 사실 30가지 3 윰윰 2014.04.07 1959 1
1668 영상 천축국 신호위반 교통사고 1 비슈누 2014.01.17 2536 0
1667 영상 싱가폴 페라리 교통사고 비슈누 2014.01.13 2546 0
1666 창작호러 옛날 우리집 1 히-익 2013.12.09 2763 2
1665 창작호러 저체온증으로 죽을 뻔. Ssul 2 히-익 2013.12.09 2553 0
1664 사진 [움짤] 다음 중 가장 섬뜩한 상황은? 9 file 달달써니 2013.11.24 4594 6
1663 영상 Cabin in the Woods haunted house at Halloween Horror Nights 2 달달써니 2013.10.31 2704 2
1662 단편 [단편] 매일 밤, 눈을 꼭 감는다 2 달달써니 2013.10.31 2674 2
1661 단편 [단편] 미안해 엄마 3 달달써니 2013.10.31 2727 3
1660 단편 [단편] 공중 화장실 3 달달써니 2013.10.31 2746 3
1659 단편 [단편] 평범해지기 위해 달달써니 2013.10.31 2288 3
1658 단편 [단편] 임신 달달써니 2013.10.31 2733 0
1657 단편 [단편] 평가 3 달달써니 2013.10.31 1864 0
» 단편 [단편] 딸이 세는 법을 배웠습니다 4 달달써니 2013.10.31 2522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