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3.06.12 02:31

[2ch] 한 여름밤의 사건

조회 수 950 추천 수 2 댓글 3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qVjfL




그것은 10년전의 여름에 일어난 일입니다.

그 날은 여름 방학이라

우리 방에서 느긋하게 TV를 보고 있었습니다.

시간은 한밤중 2시 전후였습니다.

바로 옆방이 부모님 침실이었는데

갑자기 누군가 부모님 계신 방의 문을



똑 똑 똑



하고 노크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것도 확실하게.

정확히 3번 노크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처음엔 아래층에 있는 할머니가 올라오셨나 해서

잠시 그대로 있었는데 부모님이 일어나는 기색도 없고

또 누군가의 소리가 나는 일도 없었습니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문을 열고 복도를 내다 보았지만

아무도 없었습니다.

출처 blog.naver.com/keeper56

기분탓일까하고 생각하다가

다시 느긋하게 TV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또 10분도 채 지나지 않았을 때,



똑 똑 똑



하고 노크 하는 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확인을 해야할지 어떨지 고민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문이 열렸다가 천천히 닫히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뭐야, 역시 할머니였나···」



하고 안심했지만 1분 정도 뒤에 다시 문이 열렸다 닫히고

누군가가 복도를 걸어가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대체 무엇이었을까 생각하면서도 그 날은 잠들어 버렸습니다.

출처 blog.naver.com/keeper56

이튿날 아침 가족에게 그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도 할아버지도 2층에 올라온 일이 없고

방에 계셨던 부모님도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고 합니다.



「도둑인가?」



그러나 그런 흔적도 없었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그냥 괴기 현상이라는 걸로 결정해버리고 잊어 버렸습니다.

출처 blog.naver.com/keeper56

그런데 그날밤 전화가 왔습니다.

아키타에서 혼자 생활하시던 증조부께서

어젯밤 한밤중에 뇌일혈로 쓰러져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독신 생활이었기 때문에 발견이 늦었졌다고 합니다.

사망 추정 시각은 정확히 그 시간이었습니다.



누군가 알아차리길 바라며 오셨나 봐요….



며칠후 장례식때 사촌들도 모두 모였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사촌자매들의 이야기를 듣다 놀랐습니다.

출처 blog.naver.com/keeper56

정확히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사촌 자매들도




누군가가 문을 노크



하는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문을 열었지만 역시 아무도 없었습니다.

출처 blog.naver.com/keeper56

모두에게 알리려고 하셨던 것일까

그렇지 않으면 작별인사를 하러 오셨던 건가.

매우 이상한 체험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면 그 날


복도를 걸어가는 그 발소리는


어딘가 쓸쓸한 느낌이 들었던 듯 합니다.







출처 http://blog.naver.com/keeper56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505 단편 [단편] 이리와… 1 라에스 2013.06.21 1045 2
1504 단편 [단편] 사고쳤다 2 라에스 2013.06.20 1495 3
1503 단편 [단편] 문을 두드린 것은… 2 라에스 2013.06.19 1112 2
1502 단편 [2ch] 누군가를 만나면 1 달달써니 2013.06.19 880 1
1501 단편 [단편] 내가… 1 라에스 2013.06.18 940 2
1500 단편 [단편] 그래서…? 2 라에스 2013.06.18 935 1
1499 장편 선생님 - 完 - 4 달달써니 2013.06.17 1201 1
1498 장편 선생님 - 6 - 달달써니 2013.06.17 978 0
1497 장편 선생님 - 5 - 달달써니 2013.06.17 1001 0
1496 장편 선생님 - 4 - 달달써니 2013.06.17 864 0
1495 장편 선생님 - 3 - 달달써니 2013.06.17 1005 0
1494 장편 선생님 - 2 - 달달써니 2013.06.17 1058 0
1493 장편 선생님 - 1 - 1 달달써니 2013.06.17 1251 0
1492 단편 [2ch] 어디선가 본 풍경 2 달달써니 2013.06.17 1075 2
1491 단편 [2ch] 후쿠시마의 탁아소 5 달달써니 2013.06.16 2038 4
1490 단편 [실화] 제가 중3때 겪었던 이야기입니다. 막꾸르꾸르 2013.06.15 1145 1
1489 단편 [2ch] 엘리베이터의 여자 6 달달써니 2013.06.15 1168 1
1488 단편 [2ch] 죽을 장소 3 달달써니 2013.06.15 918 0
1487 단편 [2ch] 물개 스티커 2 달달써니 2013.06.15 936 1
1486 단편 [2ch] 의사 2 달달써니 2013.06.15 860 0
1485 단편 [2ch] 눈을 떠보니 3 달달써니 2013.06.12 920 0
1484 단편 [2ch] 여관에서 1 달달써니 2013.06.12 1241 0
» 단편 [2ch] 한 여름밤의 사건 3 달달써니 2013.06.12 950 2
1482 단편 [2ch] 휴대폰에 비친 얼굴 달달써니 2013.06.12 975 0
1481 단편 [2ch] 한명이 많아... 2 달달써니 2013.06.12 944 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