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단편
2016.11.27 11:42

독심술

조회 수 296 추천 수 0 댓글 0

독심술은 영화에서 묘사되는 거랑 달라요, 정말로요.

 

생각이란 건 그렇게 깔끔하고 논리적이지 않으니까요.

맥락 없이는 그저 생각, 소리, 상상, 그런 것들의 덩어리일 뿐이죠.

 

예를 들어, 방금 아이스 라떼를 주문한 손님의 생각은 이래요.

망할 [상사의 얼굴] [짙은 향수 냄새] 가 나한테 [주유소 화장실 변기를 문지르는 기억]! 확 그냥 [자동 권총 쏘는 소리].

몇 년 전의 나였다면 경찰에 신고하러 갔을 거예요.

하지만 한 번도 내가 우려했던 일이 일어난 적은 없었죠.

잠시 짜증나는 누군가를 죽이고 싶다고 생각하는 당신을 생각해 보세요.

그게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잖아요?

 

게다가 그 손님은 계산할 때 벌써 딴생각을 하기 시작한걸요.

충분한 [100달러 지폐] [뱃고동 소리] 오늘은 [초등학교 시절의 기억] [식당 음식 냄새].

걱정 마세요. 저 역시 무슨 뜻인지 모르겠으니까요.

의미 없는 생각이나 상상, 또는 기억일 수 있겠네요.

실은 뭐가 상상이고 뭐가 기억인지 구분할 수는 없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장면이라도 나오지 않는 이상은요.

 

다음 손님이네요.

[따뜻한 커피], [내 목소리] 와 함께 [침대의 모습].

아, 그래요. 여기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죠.

당신을 비현실적이고 천박한… 알잖아요, 성적 대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요.

살인에 대한 상상처럼, 그냥 익숙해져야 해요.

[침실의 모습].

잠깐만요.

나는 이 사람을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데,

이 사람은 제 방의 모습을 정확히 알고 있네요.

 

 

 

 

출처 : http://redd.it/w3rjc/

번역 : http://neapolitan.tistory.com/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730 단편 [단편] 나 어렸을때, 저수지에 빠진적이 있거든? 근데... 10 file 달달써니 2013.06.27 2202 7
1729 사진 이토준지 - 묘지촌 10 file Yeul 2012.06.10 5723 7
1728 사진 [움짤] 다음 중 가장 섬뜩한 상황은? 9 file 달달써니 2013.11.24 4255 6
1727 단편 [2ch] 수명을 팔았다. 1년당 , 1만 엔에 5 달달써니 2013.08.14 2286 6
1726 단편 [2CH] 사람을 자살시키기만 하면되는 간단한 일입니다. 3 달달써니 2013.08.14 2545 5
1725 단편 [단편] 99시 99분 죽어야 할 시간 7 달달써니 2013.07.09 2151 5
1724 사진 카라 "강지영" 손을 잡는 귀신의 손 15 file 달달써니 2013.07.06 3832 5
1723 단편 [2ch] 롤스로이스 16 file 달달써니 2013.07.02 2102 5
1722 사진 움직이는 초상화?! 7 file 달달써니 2013.05.06 2625 5
1721 영상 [혐오,애니] 세계 최고로 잔인한 애니 13 달달써니 2013.05.03 5769 5
1720 단편 [도시괴담,만화] 역관광당하는 빨간마스크 4 file 달달써니 2013.04.18 3330 5
1719 단편 이해 하면 진짜 무서운 사진 13 file 박제다 2012.07.06 4209 5
1718 단편 [2ch] 벨튀 7 달달써니 2013.08.21 2192 4
1717 장편 독신녀의 방에 어서오세요 -완결- 3 지구별방랑자 2013.07.18 2062 4
1716 단편 [단편] 스토커 7 윰윰 2013.06.28 1740 4
1715 단편 [2ch] 후쿠시마의 탁아소 5 달달써니 2013.06.16 1982 4
1714 단편 [2ch] 따개비 5 file 달달써니 2013.06.11 1452 4
1713 단편 [2ch] 침착한 남자 1 달달써니 2013.05.03 1275 4
1712 사진 기묘한 이야기 - 자살자 재활용 법 9 file 긴또깡 2012.12.14 3441 4
1711 단편 고시원에서 생겼던 일 - 3 여름편 4 디어싸이드 2012.09.15 2957 4
1710 사진 [기묘한 이야기]2012 봄 특별판 - 가족2 2 file 리윤 2012.07.10 2684 4
1709 단편 딱딱한 꽃잎 25 상어 2012.07.07 3204 4
1708 단편 이해하면 진짜 무서운 이야기 7 file 박제다 2012.07.05 3062 4
1707 단편 [단편] 미안해 엄마 3 달달써니 2013.10.31 2620 3
1706 단편 [단편] 공중 화장실 3 달달써니 2013.10.31 2602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