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2016.08.26 01:49

조선시대 야설

조회 수 158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귀봉변괴(鬼棒變怪) -도깨비의 몽둥이가 괴이하게 변하다 

어떤 시골에 한 과부가 살았는데 그의 소원은 도깨비와 한번 친해 보고 싶었다. 
도깨비와 친하다면 바라는 물건을 가져오지 않는 것이 없었다. 
그러나 도깨비와 소원해지면 논밭의 곡식은 거꾸로 심어놓고 솥뚜껑을 솥 안에다 넣고 모래나 돌을 방안에다 던져 넣었다. 

어느 날 밤에 과부가 홀로 방안에 앉아 있었다 도깨비가 한 물건을 방안으로 던져 넣자 자세히 들여다보니 그것은 하나의 길고 큼직한 양물(자지)이었다.
과부는 내심으로 생각했다. 『도깨비가 나를 동정하는구나.』 손에 그것을 쥐고 희롱했다.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그것은 갑자기 변하여 건장한 총각이 되어 불문곡직하고 과부에게 달려들어 운우지락 놀이를 하고 환희가 다 끝나자 총각은 변화하여 본래의 한 개의 양물로 되돌아갔다.
과부가 마음 속으로 크게 기뻐하여 가끔 그 회포를 위로하고 이보다 더 귀중한 것은 없다며 장롱 속 깊이 간직하였다.
만약 필요가 있으면 꺼집어내어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라고 말하면, 그것은 변화하여 총각이 되어 반드시 음란한 일을 행했다.

그 이후로 과부의 얼굴에는 항상 희열이 넘쳤다.
하루는 긴급한 일이 있어 다른 곳에 출타하게 되자 이웃집 여인에게 집을 맡겼다.
그녀 역시 과부로 살아 가장 정이 가까운 사이였다. 이웃 여자가 우연히 상자 속을 열어보니 한 물건이 양물과 흡사했다.
그녀가 놀라서 말했다.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갑자기 한 건장한 총각이 나타나 억지로 친압하여 강간을 행하고 일을 마치자 도로 하나의 양물로 되돌아갔다. 그러므로 마음 속으로 큰 보배로 일컬었다.

주인 여자가 귀가하자 이웃 여자가 앞서의 일을 사실대로 고하니 두 여인 사이에 정이 소원해지고 질투로 다투게 되었으므로 드디어 관에 소송했다.
원님이 그 물건을 자세히 살펴보니 한 개의 양물이었다. 원님이 웃으며 말했다.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그 물건은 앞서와 같이 갑자기 변화하여 여러 사람 앞에서 원님을 겁간하니 원님이 노하여 감영에 고했다.

감사가 말했다. “어찌 이와 같은 이치가 있겠는가?” 곧 본래 물건을 들이게 하여 그것을 본 뒤에 말했다. “이상하구나.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그 물건은 갑자기 변화하여 한 건장한 사내가 되어 억지로 감사를 겁탈했다. 감사가 크게 노하여, 이 요물을 방임한다면 인간세상을 소동케 하겠다며 불에 태웠으나 타지 않고 끓는 물에 담가도 익지 아니하여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결국 감사는 그 양물을 그 과부에게 되돌려 보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드립 게시판의 업로드를 담당할 담당자를 구합니다. 2 티드립 2016.10.18 90
공지 이제 개드립을 트위터로 바로 받아볼수있습니다. 1 개드립 2013.06.04 120697
공지 개드립게시판 공지 39 개드립 2012.06.21 136314
44168 ??? : 대기업이 잘되야 나라가 잘됩니다 개드립 2016.08.26 104
44167 BBC 선정 21세기 위대한 영화 100선 (2016.8.23 발표) 개드립 2016.08.26 107
44166 스압)일본 전직 AV배우가 알려준 출연료 개드립 2016.08.26 210
44165 떡볶이 사줬다고 때림 개드립 2016.08.26 124
44164 스타 2 엽기전략 낚시 아구 개드립 2016.08.26 96
44163 엄마가 그린 읭읭이 개드립 2016.08.26 103
44162 영국남자) 한국 전통차를 마신 영국인들의 반응 개드립 2016.08.26 104
44161 오버워치 만화 리퍼의 생일 개드립 2016.08.26 289
44160 함정에 빠진 지성 팍 개드립 2016.08.26 108
44159 곧 나올 도시락.Jpg 개드립 2016.08.26 147
44158 아내가 단단히 삐쳤어요.jpg 개드립 2016.08.26 134
44157 신입사원...회사생활...고충......jpg 개드립 2016.08.26 139
» 조선시대 야설 개드립 2016.08.26 158
44155 ??? : 젠야타 개꿀이네 ㅋ [시계] 개드립 2016.08.26 91
44154 4mb) 한국응원 문화에 반해버린 .gif 개드립 2016.08.26 111
44153 의문의_함정수사.jyp 개드립 2016.08.26 112
44152 예수님 지나감 개드립 2016.08.26 118
44151 김국진 강수지 커플 개드립 2016.08.26 106
44150 화타를 만났습니다 개드립 2016.08.26 99
44149 이천수가 알려주는 더 빨리 달리기 꿀팁 개드립 2016.08.23 193
44148 야 쟤한테 가서 물어봐 개드립 2016.08.23 178
44147 긍정남.JPG 개드립 2016.08.23 181
44146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요리를 한 목수 개드립 2016.08.23 162
44145 산책안가서 삐진 멍뭉이 개드립 2016.08.23 134
44144 marumaru 레전드 3 개드립 2016.08.23 235
44143 동시에 가버 - 렷! 개드립 2016.08.23 144
44142 공포의 혼밥 정모.JPG 개드립 2016.08.23 163
44141 오버워치]디바 섹시포즈.gif 개드립 2016.08.23 171
44140 성진국 은메달리스트 경력 의혹 개드립 2016.08.23 167
44139 (사건내용있음) 시흥 여동생 살인사건 미스테리 개드립 2016.08.23 142
44138 여동생 남친 때문에 고민인 오빠.jpg 개드립 2016.08.23 193
44137 세계모두의 엄마 개드립 2016.08.23 137
44136 술마시러 외출할때 ~술마시고 집에올때 개드립 2016.08.23 131
44135 2차 혼밥티 개드립 2016.08.23 111
44134 혼밥티작가 소비자 기만미쵸 개드립 2016.08.23 109
44133 실시간 우주 정거장에서 본 지구 개드립 2016.08.23 146
44132 다시보는 디시인사이드 vs 북한 개드립 2016.08.23 142
44131 미개봉.jpg 개드립 2016.08.23 149
44130 노트 7 : 환영합니다! 개드립 2016.08.23 123
44129 디트로이트 밤거리 개드립 2016.08.23 128
44128 (스압) 전설의 호텔 서비스 개드립 2016.08.23 142
44127 NTR.audi 개드립 2016.08.23 111
44126 리우의 빛과 그림자 개드립 2016.08.23 107
44125 미국 군사잡지 [암체어]에서 매긴 세계 명장 순위 개드립 2016.08.23 126
44124 도서실 진상퇴치 개드립 2016.08.23 137
44123 양세형의 숏터뷰 장기하 편 개드립 2016.08.23 95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975 Next
/ 97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